코로나 바이러스를 이기는 강력한 무기, 수면
코로나 바이러스를 이기는 강력한 무기, 수면
  • 박선재 기자
  • 승인 2020.03.12 16: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수면학회, 면역력 증진을 위한 5가지 수면지침 발표
대한수면학회 정기영 회장
대한수면학회 정기영 회장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10만명을 돌파했다. 일반 시민들의 생활패턴에도 중요한 변화가 생겼다. 학교와 직장에는 사람들이 보이지 않고, 매일 아침 약국 앞에 길게 늘어선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사람들과의 접촉을 줄이고, 마스크를 쓰며 손을 잘 씻는 것 정도가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예방이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면역력을 극대화하기 위한 또 하나의 방법이 잠을 잘 자는 것이라고 한다.

수면 시간이 짧을수록 면역기능의 주요한 역할을 하는 T세포의 기능을 약화시켜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취약성을 증가시킨다.

대한수면학회(회장 서울대병원 정기영 교수)에서는 다음 5가지의 수면 규칙을 지키는 것이 면역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권고한다.

1. 7시간이상 수면을 취한다
잠을 자는 것은 단순히 쉬는 것이 아니라 신체의 항상성을 최적화하는 과정이다. 부족한 수면은 면역기능을 떨어뜨릴 수 있고, 특히 하루에 5시간 이하로 잠을 자면 면역기능에 치명적이다.

2. 아침 같은 시간에 일어난다
- 부족한 수면과 더불어 면역기능을 약화하는 것은 불규칙한 생활이다. 많은 직장인과 젊은이들은 주중에는 일찍 일어나지만 주말에 몰아서 오래 자는 경향이 있다. 이런 경우, 몸에서 “사회적 시차”가 발생하여 마치 당일치기로 해외여행 다녀온 것처럼 몸에 무리가 갈 수 있다.

3. 방송 (유튜브 등)을 틀어놓고 잠들지 않는다
-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최신 소식을 접하기 위해 밤늦게까지 휴대폰이나 태블릿 PC를 사용하면 수면의 질을 떨어뜨릴 수 있다. 간혹 TV나 유튜브와 같은 방송을 틀어놓고 잠드는 사람들이 많은데, 잠을 오래 자도 수면의 질이 낮으면 면역기능이 저하될 수 있다.

4. 누워서는 걱정을 하지 않는다
- 바이러스의 확산에 대한 공포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밤에 침대에 누워 여러 가지 걱정을 하는 사람들도 있다. 최대한 감염에 대한 예방을 하는 것은 중요하겠지만, 통제할 수 없는 일에 대한 지나친 걱정은 오히려 수면을 방해할 수 있다.

5. 습도와 온도 유지한다
쾌적한 침실 환경을 유지하는 것은 잠을 잘 자는 것에도 중요하지만, 바이러스 확산을 예방하는데도 중요하다.

대한수면학회 정기영 회장(서울의대 신경과)은 “잠을 잘 자는 것은 생각 이상으로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크며 마스크 착용이나 손씻기와 같이 수면 규칙을 잘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대한수면학회는 국민들의 면역력을 향상시키기 위해서 잠을 충분히 자고 좋은 수면의 질을 유지하는 것의 중요성에 대해 독려하는 활동에 지속적으로 앞장서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3월 13일은 ‘세계수면의 날’로, "더 나은 수면, 더 나은 삶, 더 나은 세상 (Better sleep, better life, better planet)’을 슬로건으로 전세계적인 수면개선 캠페인을 진행한다.

'세계 수면의 날'은 세계수면학회(WASM, World Association of Sleep Medicine)가 수면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수면질환 예방 및 관리의 중요성을 알려 수면장애 질환으로 인한 사회적 관심을 환기시키고 질병 부담 등을 줄이고자 2007년에 제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카후나 2020-03-13 13:41:07
적절한 시기에 유용한 기사네요.
좋은 기사 잘 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