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성모병원, 코로나19 방역 마치고 오늘 진료 재개
은평성모병원, 코로나19 방역 마치고 오늘 진료 재개
  • 박선혜 기자
  • 승인 2020.03.09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예약 환자 및 응급 환자 중심으로 진료…단계적으로 외래 진료 확대 예정
선별진료소·안심진료소 운영…내원객 대상 감염병 유입 차단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이 3월 9일 진료를 재개한다. 병원 로비에서 발열을 확인하고 있다.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이 3월 9일 진료를 재개한다. 병원 로비에서 발열을 확인하고 있다.

[메디칼업저버 박선혜 기자]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병원장 권순용)이 코로나19(COVID-19) 환자 발생에 따른 방역을 마치고 9일부터 진료를 다시 시작한다. 

은평성모병원은 외래, 입원, 수술, 검사 정상화 준비를 마쳤고 환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더 안전하고 깨끗한 병원을 만드는 데 총력을 기울였다. 

병원은 진료를 지속하지 못해 불편을 겪었던 환자들이 우선 치료받을 수 있도록 기존 예약 환자 및 응급 환자를 중심으로 진료에 나서며 단계적으로 외래 진료를 확대할 예정이다. 

기존 예약 환자들이 병원을 다시 찾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향후 진료 일정을 전화와 문자를 통해 순차적으로 안내하고, 대면진료가 불필요한 환자를 분류해 주치의별 전화 진료 및 처방도 적극적으로 병행한다. 

이에 따라 은평성모병원은 출입 동선을 병원 본관 1층 정문으로 단일화했다. 

모든 내원객을 대상으로 출입구에 설치된 키오스크를 통해 문진을 실시한다. 동시에 DUR을 활용한 발병지역 방문력, 해외 여행력을 스크리닝해 출입증을 발급한다. 출입증 발급을 받지 못한 내원객은 별도의 안내를 받거나 선별진료소로 이동해 진료 및 검사 후 출입이 가능하다. 

은평성모병원 정문 출입구에 설치된 키오스크를 통해 문진을 실시하고 있다.
▲은평성모병원 정문 출입구에 설치된 키오스크를 통해 문진을 실시하고 있다.

또 안전하고 전문적인 진료를 제공하고자 선별진료소 외에 소아청소년 환자와 호흡기 환자를 전담 진료하는 안심진료소를 설치해, 일반 환자들과 분리된 공간에서 진료를 시행한다.   

입원치료가 필요한 환자의 경우 환자는 물론 간병을 하는 보호자도 반드시 입원 전 PCR 검사 시행할 예정이며, 보호자가 필요 없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방역을 통해 클린존으로 꾸려진 병동은 당분간 2인 1실 사용 정책을 유지하며, 최신 시설을 갖춘 음압격리병상을 활용해 호흡기질환 유증상자를 관리한다. 

병원은 지난 2주간 질병관리본부, 서울시, 은평구 등 보건당국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환자 안전 및 감염관리 분야 시설, 시스템을 전면 재점검하고 원내 감염병 발병 방지를 위한 계획을 수립했다. 

이와 함께 은평성모병원은 모든 교직원에 대한 코로나19 PCR 검사를 시행해 전원 음성 결과 받았으며, 병원 전 구역을 반복적으로 방역하며 환자들이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안전한 환경을 조성했다. 

의료진을 비롯한 교직원 감염관리 정책도 강화했다. 교직원들은 매일 2회씩 발열 및 호흡기 증상을 확인해 보고하고 정기적으로 감염관리 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은 "일시적 진료 중단으로 많은 환자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모든 것을 새롭게 준비해 재개원한다는 마음으로 환자 안전에 역점을 두고 더 좋은 병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며 "필요하다면 최신 음압격리병상을 활용해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데 적극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