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계, 대구·경북 병원계에 1억원과 마스크 2만장 전달
병원계, 대구·경북 병원계에 1억원과 마스크 2만장 전달
  • 신형주 기자
  • 승인 2020.02.28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협 임영진 회장, 28일 대구 현장 방문해 긴급대책 회의 진행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범 병원계가 대구·경북지역 병원들을 위해 방호 물품 구입에 필요한 1억원 기금과 마스크 2만장을 긴급 지원한다.

대한병원협회를 중심으로 병원관련 단체들이 뜻을 모아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에 처한 대구·경북지역 병원 긴급지원과 긴급대책 마련에 나선다.

병협 임영진 회장은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모든 의료기관이 인력과 방호물품 부족에 허덕이고 있으나, 대구·경북지역이 심각한 상황에 처해 있어 긴급하게 필요한 물품 구입비용을 우선 긴급 지원하게 됐다”고 밝혔다.

병원협회는 24일과 25일 국공립대학병원협의회와 사립대학교의료원협의회, 상급종합병원협의회,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 중소병원회, 전문병원협의회, 요양병원협회, 경기도병원회의 대표자와 대구·경북 지역 사태와 관련한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따라 임영진 병원협회 회장은 28일 고삼규 대구경북병원회장과 함께 대구시청을 방문, 권영진 대구시장을 만나 대구지역 코로나19 사태를 조기에 수습하는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대구·경북지역에서 드러난 문제는 마스크와 같은 방호물품 및 인력부족 뿐만 아니라 중증환자를 다른 지역으로 이송·치료하고 대구·경북 지역의 일반환자들이 치료받을 곳을 찾지 못해 서울 등 수도권으로 몰리는 문제까지 겹쳐 매우 혼란스러운 상황.

병협을 중심으로 한 범 병원계는 우선 방호물품 구입비용으로 1억원을 지원, 급한 불을 끄게 하고 코로나19 사태로 혼란에 빠진 대구·경북 지역의 병원들이 기능을 회복, 지역환자들을 정상진료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관계당국과 협의하고 있다. 

앞서, 임영진 회장을 비롯한 전국 주요병원장들은 27일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 김승택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과 긴급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사태로 심각한 유동성 위기에 빠진 대구·경북 지역병원들과 전국 병원급 의료기관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통상 보름정도 걸리는 진료비 지급을 일주일 이내에 지급하는 방안과 선별진료소 지원에 예비비 233억원 지원, 작년 같은달 수준으로 진료비를 무이자로 선 지급한 후 사후 정산하는 방안 등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코로나19에 따라 일반환자들의 병원이용을 줄이기 위해 시행중인 전화상담 처방과 관련, 환자본인부담금 납부를 놓고 혼선이 빚어지고 있어 건보공단에서 지침을 내려줄 것을 요청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장기화돼 병원들이 연쇄 도산될 경우 우리나라 의료체계가 붕괴되거나 회복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빠질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