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구구', 전립선비대증 치료제로 日 시장 도전
한미약품 '구구', 전립선비대증 치료제로 日 시장 도전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2.26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서 전립선비대증 치료제 퍼스트제네릭 허가
한미, 경구용 완제약 일본 첫 진출..."최대 점유율 확보"
한미약품 발기부전 치료제 구구. (사진제공 : 한미약품)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한미약품의 발기부전 치료제 구구(성분명 타다라필)가 전립선비대증 치료제로 일본 시장에 진출한다. 

한미약품은 최근 일본 허가 당국으로부터 구구 2.5mg과 5mg 두 가지 용량을 전립선비대증 치료를 위한 퍼스트제네릭으로 시판허가를 취득했다고 26일 밝혔다. 

오는 6월 현지 출시하며, 일본 시장 판매는 산도즈가 맡는다. 일본 제품명은 산도즈 타다라필이다. 

한미약품은 구구 완제품을 생산해 산도즈에 공급하며, 산도즈는 이를 패키징한 후 일본 전역에서 영업 마케팅을 전담한다. 

한미약품은 이번 수출은 자사의 경구용 완제의약품이 일본에 진출하는 첫 사례라고 설명했다. 

일본의 타다라필 성분 전립선비대증 치료제 시장은 연간 6300만정(IMS 기준)으로, 향후 한미약품은 일본 전립선비대증 치료제 시장 최대 점유율 확보를 목표로 산도즈와 긴밀한 협력을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한미약품은 “한국 비뇨기 시장에서 확고한 성과를 거두고 있는 구구가 일본에서 퍼스트제네릭으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한다는데 의미가 크다”며 “파트너사와의 견고한 협력을 통해 일본 BPH 시장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