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코로나19 사태 위기경보 최고 단계 '심각' 격상
政, 코로나19 사태 위기경보 최고 단계 '심각' 격상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2.23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 범정부대책 회의'서 결정 내려
'중대한 분수령 만났다' 표현…2009년 신종플루 이후 두 번째
중수본과 중대본 일관성 유지…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박능후 본부장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정부가 최근 코로나19(COVID-19)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빠르게 증가하면서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했다.

감염병 위기 경보가 '심각'으로 상향 조정된 사례는 2009년 신종플루 이후 두 번째로 11년 만이다.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후 '코로나19 범정부대책 회의'를 주재하고 "감염병 전문가들의 권고에 따라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올리고 대응체계를 대폭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정부와 지자체, 방역당국과 의료진, 지역주민과 전 국민이 혼연일치가 돼 총력대응해야 하는 중차대한 분수령을 맞았다"며 "지금부터 며칠이 매우 위험한 고비"라고 표현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수본은 범정부대책회의 이후 가진 공식브리핑에서 이 같은 사실을 전하며 앞으로의 방역체계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계획에 대해 개략적으로 설명했다.

중수본 박능후 본부장은 "코로나19가 지역적 전파에서 전국적 확산으로 커질 상황을 염두에 두고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2월 23일부터 감염병 위기 경보를 심각으로 격상하고 중앙사고수습본부 체제 아래 국무총리가 본부장을 맡게 된다"고 강조했다.

단, 기존의 중앙방역대책본부(질병관리본부) 중심의 방역업무와 이를 지원하기 위한 중앙사고수습본부(보건복지부) 체계는 일관성을 유지할 계획이다.

감염병 위기경보 경계와 심각 비교
감염병 위기경보 경계와 심각 비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본부장은 국무총리이며 1차장은 보건복지부장관, 2차장은 행정안전부장관이다.

박 본부장은 "범부처 대응과 중앙정부, 지자체의 지원체계를 한층 강화해 규정에 얽매이지 않고 전례 없는 강력하고 신속한 조치로 총력 대응하겠다"며 "앞으로의 자세한 계획은 의료계, 지자체 등과 적극 논의하고 발표하겠다"고 부연했다. 

한편, 2월 23일 오후 16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602명으로 이중 18명이 격리해제 됐고 5명이 사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