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세브란스재활병원, C-Brace 환자 적응 성공
연세대 세브란스재활병원, C-Brace 환자 적응 성공
  • 전규식 기자
  • 승인 2020.02.21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컴퓨터 제어 보행 보조기로 더 자유로운 보행 지원 가능해져
연세대 세브란스재활병원.
연세대 세브란스재활병원.

[메디칼업저버 전규식 기자] 연세대 세브란스재활병원이 컴퓨터 제어 보행 보조기 'C-Brace'를 환자에게 착용시켜 성공적으로 적응시켰다고 21일 밝혔다.

세브란스재활병원에 따르면 환자는 이 병원의 박미숙 교수(영상의학과)다.

박 교수는 1살 때부터 소아마비를 앓아 왼쪽 다리에 보행 장애를 가져왔으며 특별한 보조장치 없이 지내다가 지난 2018년 6월 슬개골 골절 후 재활 치료를 받던 중 필요성을 느껴 지난해부터 착용하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C-Brace를 소개받아 약 2달 간 제작 기간과 적응 훈련을 거친 후 지난해 9월부터 현재까지 착용 중이라고 전한 연세대 세브란스재활병원이다.

박 교수는 해당 보조기를 8개월가량 경험한 결과 걸음걸이가 더 자연스러워졌다고 밝혔다.

그는 "일반 보조기보다 좀 더 먼 거리를 좀 더 빠른 속도로 피로감을 적게 느끼며 걸을 수 있다"며 "제품의 가격이 싼 편이 아니기 때문에 경제적으로 어려운 사람들에게도 사용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도록 보험 혜택 등의 정부 보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연세대 세브란스재활병원은 C-Brace에 대해 착석, 경사진 도로, 고르지 않은 땅, 계단에서 내려가는 동안 하중을 가한 상태 등의 상황에서 컴퓨터 연산 장치가 무릎 굽힘을 제어해 환자들의 자유로운 보행을 돕는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소아마비 환자나 교통사고 등으로 말초신경이 손상된 환자들은 발바닥부터 허벅지까지 무릎 관절이 구부러지지 않는 장하지 보조기를 착용해 몸을 좌우로 흔들면서 보행해야 했는데 이 문제가 해결됐다는 것이다.

C-Brace 제작에 참여한 세브란스재활병원 장영재 팀장은 "이번에 제작한 경험을 토대로 소아마비 환자나 말초신경이 손상돼 보행에 불편을 겪는 환자들이 이 보조기를 사용함으로써 정상에 가까운 보행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며 "관심 있는 환자들에게 보조기를 제작해 환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