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나보타', 브라질 시장 진출
대웅제약 '나보타', 브라질 시장 진출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2.20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라질서 미용·치료 적응증 동시 획득...중남미 시장 공략 드라이브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의 자체개발 보툴리눔톡신 나보타가 브라질 시장 공략에 나선다.

대웅제약은 최근 브라질에서 나보타 품목허가를 획득했다고 20일 밝혔다. 

브라질 위생감시국은 나보타의 미간주름 개선 및 뇌졸중 후 상지근육 경직 치료 적응증에 대해 품목허가를 승인했다. 

대웅제약은 나보타의 이번 허가를 통해 중남미 최대 시장인 브라질에 진출, 중남미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나보타는 멕시코, 파나마, 볼리비아 등 중남미 9개국에서 품목허가를 획득한 바 있다. 

대웅제약은 올해 상반기 브라질 첫 수출분을 선적할 예정이며, 나보타의 브라질 현지 판매는 파트너사 목샤8이 맡는다. 다만, 목샤8은 나보타의 치료 영역만 담당하며, 미용영역은 미용성형분야를 전문으로 하는 별도의 협력사를 통해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대웅제약 박성수 나보타사업본부장은 "브라질의 보툴리눔톡신 시장의 경우 치료 시장이 미용 시장 못지 않게 큰 규모를 형성하고 있다"며 "나보타가 미용 적응증과 치료 적응증을 동시 획득함으로써 두 시장에 동시 진출해 현지에서 빠르게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