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지 않는 코로나19 사태..."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끝나지 않는 코로나19 사태..."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02.19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19일 하루동안 코로나19 국내 감염 확진자가 11명이 추가되면서 지역사회 감염에 빨간불이 켜졌다.

이에 대한병원협회는 19일 오후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응 긴급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기모란 대한예방의학회 코로나-19 대책위원장과 엄중식 대한의료관련감염관리학회 정책이사가 각각 코로나10의 임상적, 역학적 특징과 향후 대응 방안을 주제로 발제를 했다.

심포지엄에 참석한 참관객들은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하고 토론을 경청했다.

임영진 대한병원협회장(오른쪽)이 마스크를 쓴 채 심포지엄 장소에 들어서고 있다.
임영진 대한병원협회장이 인삿말을 하고 있다.
기모란 대한예방의학회 코로나-19 대책위원장이 '코로나19의 역학적 특징 및 향후 대응방안'을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엄중식 대한의료관련감염관리학회 정책이사가 '코로나19의 임상적 특징과 향후 대응방안'을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심포지엄에 참석한 참관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토론을 경청하고 있다.
심포지엄에 참석한 참관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토론을 경청하고 있다.
좌장을 맡은 오명돈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주재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응 긴급 심포지엄 토론이 열리고 있다. (왼쪽부터) 이혁민 대한진단검사의학회 감염관리이사, 신형식 대한감혐학회 신종감염병위원회 자문위원, 이왕준대한병원협회 비상대응본부 실무단장, 기모란 대한예방의학회 코로나-19 대책위원장, 오명돈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엄중식 대한의료관련감염관리학회 정책이사, 허탁 대한응급의학회 이사장, 이성순 인제대일산백병원장, 조동찬 SBS의학전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