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 위협...醫 "정부, 전략 전면 수정해야"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 위협...醫 "정부, 전략 전면 수정해야"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2.18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29~31번째 환자 지역사회감염 확산 객관적 근거 주장..."민관 뭉쳐 대응지침 만들어야"
중국 전역 입국 제한조치 및 의료기관 행정적 지원 재차 요구
대한의사협회는 18일 임시회관에서 '코로나19 사태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사회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와 민관협의체를 즉각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왼쪽부터 박홍준 부회장, 최대집 회장, 방상혁 상근부회장)
대한의사협회는 18일 임시회관에서 '코로나19 사태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사회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와 민관협의체를 즉각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왼쪽부터 박홍준 부회장, 최대집 회장, 방상혁 상근부회장)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최근 28~31번째 코로나19(COVID-19) 확진환자를 두고 지역사회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의료계가 정부와의 민관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보다 정확한 대응지침을 만들자는 이유다. 

대한의사협회는 18일 의협 임시회관에서 '코로나19 사태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주장했다. 

정부와 의료계에 따르면 31번째 코로나19 환자가 확진되기까지 2차 감염은 12명이었고, 2차 감염자와 접촉한 3차 감염자는 5명이다. 

특히 29~31번째 환자는 해외여행 이력이 없거니와 감염 경로를 파악할 수 없는 상태다. 

의협 최대집 회장은 "최근 발생한 코로나19 환자를 볼 때 지역사회감염 확산의 객관적 근거가 쌓이고 있다고 볼 수 있다"며 "우리 사회 어디든 코로나19 감염을 의심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실제 29번째 환자는 코로나19 과거력이나 증상이 없었지만, 의료진의 적극적인 의심과 진료 결과로 감염을 확인했다. 

31번째 환자도 확진자가 없었던 대구 지역에서의 첫 환자라는 특징을 갖고 있다. 

최 회장은 "이는 정부가 1차 방역에 실패했다는 증거"라며 "정부는 지금까지의 전략을 전면 수정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없을뿐더러 △2주의 잠복기 △공기전파 가능성 △무증상 상태의 전염성 등에 대한 정보도 확실치 않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의협은 △1차 의료기관과의 민관협의체 구성 △중국 전역 입국제한 조치 △의료기관 행정적 지원 등을 요구했다. 

특히 민관협의체 구성에 힘을 실었다. 29~31번째 환자의 사례를 볼 때 지역사회감염 확산 가능성이 높다. 

이에 의협은 고열, 마른기침, 전신 무력감, 근육통 등으로 내원한 환자에 대해서는 신경써서 감별할 것을 요청했지만, 가이드해줄 수 있는 진료지침은 없는 상태다. 

최근 보건당국이 '의원급 코로나19 감염관리지침'을 배포했지만, 의료계는 △의원급 의료기관 감염관리자 지정·관리 △환자 간격 1m 이상 유지 △신고대상 환자 독립공간 이동 시 방문객 노출 최소화 동선 이동 등의 내용을 두고 1차 의료기관에서는 "비현실적인 내용"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최 회장은 "코로나19 관련 진료지침을 의협이 자체적으로 마련하기 어렵다. 확진 여부를 명확히 하기 위해서는 정부와의 합이 맞아야 한다"며 "정부와 밀접한 합의가 선행돼야하는 만큼 민관협의체를 통해 이를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외교, 경제적 측면 등 여러 고려할 점이 많지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서라도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의료인이 적극적으로 지역사회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의료기관에 대한 행정적 지원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