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에스티, 분할 이후 첫 매출 6000억원 돌파
동아에스티, 분할 이후 첫 매출 6000억원 돌파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2.12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실적 공시...매출 6122억원, 전년比 7.9% 증가
영업익 570억원·순이익 650억원...각각 44.5%, 270.3% 급증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동아에스티가 분할 이후 처음으로 매출 6000억원을 돌파했다. 

동아에스티는 지난해 매출 6122억원, 영업이익 570억원, 순이익 650억원을 달성했다고 12일 공시했다. 

동아에스티는 전문의약품, 해외수출, 의료기기·진단 등 전 부문의 고른 성장으로 전년대비 매출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동아에스티의 지난해 매출은 2018년 기록한 5672억원 대비 7.9% 증가한 수치다. 

우선 전문의약품 부문은 자체개발 신약 당뇨병 치료제 슈가논, 도입 신약 손발톱무좀 치료제 주블리아, 고혈압 치료제 이달비 등 주력제품이 고르게 성장했다. 

또 위염 치료제 스티렌, 소화성궤양 치료제 가스터, 기능성소화불량 치료제 모티리톤 등도 성장했다. 

해외수출에서는 캔박카스의 성장과 결핵 치료제 크로세린, 원료의약품 싸이크로세린이, 의료기기·진단에서는 신제품 도입 등이 외형 성장에 기여했다. 

특히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전 부문의 고른 성장과 1회성 수수료 수익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44.5%, 270.4% 급증했다. 

이중 당기순이익은 뉴로보의 미국 나스닥 상장에 따른 평가 차익이 반영됐다. 

한편, 동아에스티는 연구개발 부문의 주요 파이프라인이 순항 중이라고 전했다. 

동아에스티는 현재 파킨슨병 치료제 DA-9805가 미국 임상2a상 완료했고, 과민성방광 치료제 DA-8010은 올해 상반기 중 국내 임상 2상이 완료될 예정이다. 

주1회 패치형 치매 치료제 DA-5207은 올해 상반기 중으로 국내 임상1상 완료될 전망이며, 인도에서는 임상1상 IND 승인된 상태다. 

미국 뉴로보에 라이선스 아웃한 당뇨병성신경병증 치료제 DA-9801은 미국 임상3상을 준비 중이며, 당뇨병 치료제 DA-1241은 미국 임상 1b상을 진행하고 있다. 

당뇨병 치료제 DA-1229(슈가논)는 인도에서 발매됐고, 브라질에서 허가 신청을 완료하는 등 중남미 17개국에서 발매 및 허가를 진행 중이며, 러시아에서 허가 완료됐다. 

대동맥판막석회화증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해 티와이바이오와 조인트벤처 티와이레드를 설립하고 국내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