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항바이러스제로 에이즈·말라리아 치료제 고려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항바이러스제로 에이즈·말라리아 치료제 고려 중
  • 전규식 기자
  • 승인 2020.02.11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임상TF, "에볼라 치료제도 효과 기대되나 전 세계적 물량 부족해 추후 재발표 예정"
국립중앙의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임상TF 브리핑 현장.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국립중앙의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임상TF 브리핑 현장.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메디칼업저버 전규식 기자]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항바이러스제로 에이즈 치료 약제와 말라리아 치료 약제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앙임상TF는 11일 국립중앙의료원 연구동 2층에서 브리핑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항바이러스제에 대한 합의안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도출된 합의안에 따르면 에이즈 치료 약제인 '칼레트라(Kaletra)'와 말라리아 치료 약제인 '클로로퀸(Chloroquine)' 또는 '하이드로시클로로퀸(Hydroxychloroquine)'이 1차로 고려되고 있다.

중앙임상TF는 이 외에 리바비린, 인터페론 등의 약물도 합의 과정에서 치료제로 언급됐지만 부작용이 많아 1차로 권고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또한 일부 환자의 경우 항바이러스제 투여 없이 자가 면역으로 치유가 가능한 것도 확인됐다.

중앙임상TF 방지환 팀장은 "고령자, 기저 질환자, 중증 환자에 대해서 항바이러스제 투여가 적극적으로 검토됐다"고 말했다. 

방 팀장은 이어 "에볼라 바이러스 치료제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지만 중국 측의 수요가 많아 전 세계적으로 물량이 부족한 상태"라며 "에볼라 바이러스 치료제도 확보하게 되면 다시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는 증상 초기에 바이러스 증식으로 몸이 망가지고 2주차부터는 면역력이 바이러스와 함께 정상 세포도 죽이면서 몸이 손상된다"며 "항바이러스제 치료는 초기에 시작하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