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릴라이온 버콘 확대 공급
JW중외제약, 릴라이온 버콘 확대 공급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2.11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화점 등 다중이용시설까지 확대...신종 코로나 사태 종료까지 지속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JW중외제약은 의료기관 중심으로 납품하던 살균소독제 릴라이온 버콘을 다중이용시설까지 확대 공급한다고 11일 밝혔다.

JW중외제약은 최근 신세계백화점에 릴라이온 버콘(50g) 2000개를 공급했다.

JW중외제약에 따르면 신세계백화점은 10일 전국 11개 지점 모두 임시휴업하고 릴라이온 버콘을 이용해 방역을 실시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고객 안전을 위해 방역활동을 지속할 방침이다. 

JW중외제약은 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방문으로 임시 휴점에 들어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송도점에 릴라이온 버콘을 제공하는 등 다중이용시설에 공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릴라이온 버콘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유전적 유사성이 높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 등 인간계 코로나바이러스 뿐 아니라 동물계 코로나바이러스에도 살균 효력이 있다. 

JW중외제약에 따르면 국내 사용 중인 살균소독제 중 코로나 나이러스에 효력을 인증 받은 제품은 릴라이온 버콘이 유일하다. 

이 제품은 작년 7월 국립환경과학원으로부터 코로나 바이러스를 포함해 슈퍼박테리아, 신종플루, 노로바이러스 등 총 25종 균주에 유효한 안전확인 대상 생활화학제품으로 승인받았다. 

릴라이온 버콘은 랑세스(LANXESS)가 개발한 제품으로, 현재 한국뿐 아니라 미국, 일본, 독일, 프랑스 등 전 세계 25개국에 등록돼 있다. 

지난 3일 외신에 따르면 랑세스는 신종 코로나 전염병으로 인해 수요가 증가함께 따라 릴라이온 버콘 생산량을 늘려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JW중외제약은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불안이 확산되면서 방역에 효과적인 릴라이온 버콘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불특정 다수의 사람이 많이 이용하는 시설을 중심으로 공급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