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사태 여야 떠나 힘 합쳐 극복해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사태 여야 떠나 힘 합쳐 극복해야"
  • 신형주 기자
  • 승인 2020.02.10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특위 더불어민주당 허윤정 의원, 의료기관 손실 충분히 보상 강조
국회 더불어민주당 허윤정 의원.
국회 더불어민주당 허윤정 의원.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25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국가 재난사태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사태는 여야 정쟁을 떠나 온 국민이 힘을 합쳐야 극복할 수 있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국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특별대책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위원인 허윤정 의원은 지난 7일 국회 출입 전문기자협의회와 만나 이같이 강조했다.

또, 허 의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에 민간 의료기관이 동참해 발생한 피해에 대해 충분한 보상을 통해 손실을 보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정부와 여당의 방침을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은 단순히 보건 대책을 넘어서는 분야라고 진단한 허윤정 의원은 "의료현장의 전문가들과 매우 다양한 사회문제가 얽혀 있다"며 "감염자체를 막는 것은 단기간에 끝날 수 있지만, 경제와 외교 등 문제는 장기화 될 수 있다"고 중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를 막자는 야당의 주장에 대해 우회적으로 반대의사를 나타냈다.

하지만, 대한의사협회의 입국금지 주장에 대해서는 정당한 주장이라는 입장은 보였다.
허 의원은 "의사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지역인 중국 입국자들의 입국 금지를 요구할 수 있는 것이 옳고, 필요하다"며 "중앙수습대책본부의 결정이 의협이나 전문가들의 의견을 배제한 것이 아니다. 전문가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최종적으로 가용할 수 있는 자원과 파급력 등을 면밀히 검토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허 의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방역에 적극 대처하는 민간 의료기관에 대한 충분한 보상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로컬의 민간 의료기관이 폐쇄한다는 것은 부담감이 크다"며 "길게 봤을 때 더 많은 사람의 안전을 위해 기회비용을 포기하는 것으로, 당연히 보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매번 충분한 보상에 대한 논란이 있는 이유는 이를 어떻게 확인할 것인가의 문제 때문"이라며 "더 디테일한 모니터링과 세부적인 보상이 체계화돼야 한다"고 했다.

또, "국가재난에 적극 부응하는 것은 공적인 일에 기여하는 것"이라며 "손해가 있으면 안된다. 제도적으로 지원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윤정 의원은 국가 재난사태에는 여당과 야당이 서로 반목하기 보다 서로가 힘을 합쳐 극복할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그는 "국가 재난사태인 감염병 사태 시 여당과 야당이 서로 손가락질 하는 것이 국민들에게 무슨 이익이 있나?"라며 "지금은 서로 손을 맞잡고 앞으로 어떻게 나아갈 것인가를 고민해야할 시기"라고 말했다.

한편, 허윤정 의원은 지난달 30일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의원이 국무총리 비서실장으로 내정되면서 김 의원의 국회의원 자격 승계자로 당 비례대표 추천순위에 따라 결정됐다.

허 의원은 "앞으로 4개월을 4년 처럼 일할 것"이라며 "이를 실천하기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특위활동도 했고, 감염병 대응 입법도 발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책상위에 앉아서 입법만능주의 제도만 얘기하는 4개월이 아닌 의료현장 목소리를 들어 발로 뛰는 정책과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윤정 의원은 보건의료정책 중 의사와 환자의 신뢰를 높이는 정책만이 효과가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