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걸린 '99명' 증상과 치료법은?
신종 코로나 걸린 '99명' 증상과 치료법은?
  • 주윤지 기자
  • 승인 2020.01.31 19:01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 99명에 대한 정보가 The Lancet에 공개됐다. 

중국 진인탄병원(Jinyintan Hospital)병원에 입원했을 때 대부분의(80%) 환자는 열과 기침과 같은 증상을 보였다. 약 30%는 숨이 차는 호흡곤란과 같은 증상이 있었다. 이외에 근육통, 두통, 정신혼란, 심장통증 및 설사와 같은 증상들도 나타났다. 

데이터 출처: The Lancet
데이터 출처: The Lancet

치료하기 위해 의료진은 환자 76%에게 산소치료(oxygen therapy), 76%에 오셀타미비르을 포함한 항바이러스(antiviral) 치료, 71%에 세팔로스포린계, 퀴놀론계, 카바페넴, 타이제사이클린을 포함한 항생제 치료 등을 제공했다. 

중국 연구팀에 따르면 99명 중 57%는 병원에서 치료를 계속 받고 있으며, 31%는 퇴원, 11%는 사망했다. 

환자 성별, 나이, 병력 및 치료법 등은

환자 대부분은 남성이었다. 남성 환자 67명(68%)과 여성 32명(32%)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약 2배 더 많았다. 

평균 연세는 55.5세였지만 21세부터 83세까지 있었다.  

51%는 만성질환이 있었다. 만성질환은 심혈관·뇌혈관(40%), 내분비(13%), 소화(11%), 호흡기(1%) 악성 종양(1%) 및 신경(1%)의 질환들이 있었다. 

많은 환자는 치료받은 시점에서 장기 기능 손상이 있었다. 약 17%는 급성 호흡곤란 증후군(ARDS), 8%는 급성호흡기손상, 4%는 패혈성쇼크, 3%는 급성신손상 등 있었다. 

연구팀은 "일부 환자는 ARDS와 패혈성쇼크로 빠르게 진행돼 결국 여러 장기의 실패(organ failure)가 발생했다"며 "따라서 조기에 이러한 환자를 식별하고 적시에 처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의료진은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76%에게 산소치료(oxygen therapy), 76%에 항바이러스(antiviral) 치료, 71%에 항생제 치료 등을 제공했다. 

연구팀은 "고령자, 당뇨병 환자, HIV 감염자, 면역 억제제를 장기간 사용하는 환자, 임산부 등 면역 기능이 낮은 인구가 2019-nCoV에 감염되면 항생제를 신속하게 투여해 감염 예방 및 면역 강화 치료는 합병증과 사망률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중증 환자의 항 감염 능력을 높이려면 정맥 면역 글로불린(intravenous immunoglobulin)을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ARDS 환자에게는 가능한 한 짧은 기간 동안 스테로이드(1일 메틸프레드니솔론 1-2mg/kg)를 권장한다"고 밝혔다.

연구실 시험 결과에 따르면 2019-nCoV는 SARS-CoV와 같이 림프구, 특히 T 림프구에 작용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연구팀이 밝혔다.

또 일부 환자, 특히 중증 환자는 박테리아와 곰팡이의 공동 감염이 있었다. 2차 감염 환자의 일반적인 세균 배양에는 A baumannii, K pneumoniae, A flavus, C glabrata 및 C albicans가 포함됐다.

한편 99명 중 약 50%(49명)는 화난수산시장(華南海鮮批發市場·Huanan Seafood Wholesale Market)에 노출된 적이 있었다고 연구팀이 밝혔다. 

이 중 47명은 이러한 환경에 오랫동안 노출된 이력이 있었으며, 대부분은 영업사원이나 시장 매니저(market manager)였다. 2명(2%)은 직원이 아닌 시장을 구경하는 일반 구매자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카후나 2020-03-13 13:34:41
세상 찐따리가 일개 마스크 가지고 대통령 욕하고 사발을 풀지.
미국은 지금 4 주 이상 마스크 단 한개도 일반인 구매 못하고 있는데
트럼프는 사형에 처해야겠네 ㅎㅎ
머리가 없으면 양심이라도 있어봐라.
의료진 - 다중에 노출되는 직업- 공공시설 이용자 순서로
급한 사람들부터 마스크 사용하고
질본이 지침 내리는대로 소독하고 잘 말려서 재사용하고
보릿고개는 좀 같이 넘어가고 보자.

서민 2020-03-13 11:08:31
소외계층 마스크 지급한다더니 , 올해 코로나
사태 터지고 마스크 한장도 못받았음
현재까진 세탁한거 쓰고 ,또 세탁해서 쓰고
대구 지역 제외한 기초생활 수급자는 마스크도
지급을 안해주는건지 ..? 일반인도 사기힘들때
수급자가 일반인과 동일하게 마스크 현금주고
사서 쓰고있음 아끼려고 세탁을 서너번 해서
사용하곤 버리지도 못하겟음 마스크대란 또
올까봐서 ...

애국 2020-02-02 15:49:26
문재인. 민주당 파란지붕에서 부귀영화를 누리며 국민들을 개돼지 가축으로 보는 저들은 같은 사람. 같은 국가의 일원인지 의심스러운 상황입니다.

코로나바이러스 무섭다잉 2020-02-02 01:01:37
여러분들 조심하세요!
미스크끼고 잘씻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