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로수젯, 이상지질혈증 시장 1위 도전"
한미약품 "로수젯, 이상지질혈증 시장 1위 도전"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1.29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시 4년만에 773억원 매출 달성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한미약품이 로수젯 매출 1000억원 도전에 나선다. 

로수젯은 한미약품이 개발한 이상지질혈증 치료 복합 신약이다. 

한미약품에 따르면 로수젯은 2015년 출시 이후 4년 만에 773억원(2019년 기준)의 매출을 기록, 이상지질혈증 복합제 시장 1위에 올렸다. 이상지질혈증 치료제 원외처방 시장에서는 7위를 기록했다. 

한미약품은 심뇌혈관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LDL-C를 낮추면 낮출수록 좋다는 의견이 의료계 대세로 자리잡고 에제티미브의 임상적 유용성이 확인되면서 로수젯에 대한 의료진의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미약품은 "자체 연구개발 기술로 로수젯을 단독 개발해 출시한 이후 임상적 유용성을 입증할 수 있는 데이터를 꾸준히 선보인 근거중심 마케팅과 소통으로 인해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로수젯은 단일제 대비 LDL-C 감소에 효과적이며, 모든 용량에서 LDL-C 수치 50% 이상 감소 효과를 증명했다.

국내 이상지질혈증 환자 대상 로수젯과 단일제(로수바스타틴) 용량별 효과를 비교한 임상(MRS-ROZE)에선 로수젯 투여군의 LDL-C 수치가 단일제 대비 유의미하게 감소해 치료 목표치 도달률이 더 우수했다.

한미약품은 올해 다양한 임상연구를 통해 로수젯의 유용성을 적극 홍보한다는 방침이다. 

한미약품 마케팅사업부 순환기/내분비팀 채승준 본부장은 “이상지질혈증의 대표 치료제는 로수젯이라는 자부심을 바탕으로 의료진과 환자의 미충족 수요를 채워주는데 더욱 힘쓰겠다”며 “로수젯 한 알로 LDL-C 목표 감소율에 충분히 도달할 수 있음을 적극 알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미약품 우종수 대표이사는 “로수젯의 성분 중 하나인 에제티미브는 오랜 기간 이상지질혈증 치료에 쓰여온 스타틴의 단점을 보완하면서도, 매우 우수한 효능을 나타낸다는 점에서 두 성분의 조합은 매우 이상적”이라며 “올해 ‘1000억원 매출 달성’이란 새로운 도전을 통해 로수젯을 한미약품의 강력하고 확실한 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