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모두 힘을 합쳐야"...'오해' 진화 나선 의협
"지금은 모두 힘을 합쳐야"...'오해' 진화 나선 의협
  • 양영구·주윤지 기자
  • 승인 2020.01.28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브리핑 열고 DUR 미활용, 문재인 대통령 문책 발언 관련 해명 나서
의협, 종합상황실·대응TF 구성해 24시간 대응
대한의사협회는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긴급 브리핑을 열고 의료계를 둘러싼 오해 해명에 나섰다.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대한의사협회는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긴급 브리핑을 열고 의료계를 둘러싼 오해 해명에 나섰다.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메디칼업저버 양영구·주윤지 기자] 국내에 4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대한의사협회가 의료계 일선에 퍼진 오해 진화에 나섰다. 

의협은 28일 용산 임시회관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었다. 

이날 브리핑에 나선 의협 박종혁 대변인은 "의료기관이 할 일을 하지 않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이 뚫렸다고 주장할 게 아니다"며 "지금은 민관 모두가 힘을 합쳐 확산을 방지해야 할 시기"라고 말했다. 

의협이 이처럼 해명에 나선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3번째, 4번째 확진환자를 둘러싼 의료계에 대한 의혹 때문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네 번째 환자의 경우 당시 의사는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로 우한 방문 정보를 확인하고 "우한에 다녀왔느냐"고 물었으나 환자는 "중국을 다녀왔다"고 답했다. 

DUR로 우한 방문자 정보를 제공, 의료기관이 공항 검역망에 이어 2차 방어벽 역할을 하도록 하고 있음에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는 게 질본의 지적이다. 

이를 두고도 문재인 대통령도 행정적 문책을 언급하기도 했다. 

28일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환자 중 한 분은 의료기관에서 그대로 돌려보냈다가 본인이 직접 1339에 연락해 진단됐다. 누락이 있는 것 아닌가"라며 "일부 의료기관이 제대로 해야 할 의무를 준수하지 않는데 좀 더 경각심을 불어넣어 줘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박 대변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은 국가적 위기상황으로 보인다"며 "정부는 헤드쿼터로, 의료계는 최일선에서 확산 방지에 나서야 하는 상황이다. 일선 의료기관에 전폭적인 행정적 지원을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의료기관까지 오게 된 것은 1차 방어선이 무너진 것"이라며 "정부는 적극적은 모니터링 시스템을 진행하는 등 반박자 빠른 방역이 진행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전국 보건소-지역의사회 핫라인 연락처 공유 △사례 정의 수정 시 환자 임상양상 반영 등도 요구했다.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상황실 만든 의협 

이날 의협은 전국 의료기관에 단계별 행동요령을 안내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종합상황실'을 최대집 회장 집무실에 설치하고 24시간 가동키로 했다. 

다만 종합상황실이 어떤 역할과 업무를 진행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