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글로벌 진출 '첫 발'
대웅제약,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글로벌 진출 '첫 발'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1.22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펙수프라잔 멕시코 수출 계약 체결..."전 세계 시장 확대 나서겠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의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펙수프라잔이 글로벌 진출의 첫 포문을 열었다. 

대웅제약은 펙수프라잔의 멕시코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계약 규모는 기술료를 포함한 약 5000만달러로, 대웅제약은 현지 파트너사인 목샤8에 펙수프라잔 제품을 공급하고, 목샤8은 현지 판매권리를 보유하게 된다. 

양사는 근거중심 마케팅 전략을 지속 협의할 예정이다. 

대웅제약은 현지 허가 절차를 거쳐 2022년 하반기 발매를 목표로 하며, 이를 시작으로 전 세계 40조원 시장을 적극 공략할 예정이다.

대웅제약 박현진 글로벌사업본부장은 "위장장애 치료제에 대한 니즈가 높은 멕시코 진출을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했다"며 "Best-in-Class로 개발 중인 펙수프라잔은 미국, 중국 임상 진입을 앞두고 있고 향후 중남미, 중동 등 전 세계 시장으로 영역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멕시코는 브라질에 이어 중남미에서 두 번째로 규모가 큰 의약품 시장이다.

현재는 역류성 식도염에 널리 쓰이고 있는 PPI(proton pump inhibitors, PPIs)가 멕시코의 항궤양제 시장의 95%를 차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