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올 안구건조증 1차 목표 실패에도 자신감 이유는?
한올 안구건조증 1차 목표 실패에도 자신감 이유는?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1.21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 종료점 ICSS 통계적 유의성 입증 실패...ODS도 8주차부터 통계적 유의성 도달 못해
박승국 대표 "TCSS서 유의성 확인, 큰 진전"...FDA와 두 번째 3상 설계 돌입
한올바이오파마와 대웅제약은 21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개발 중인 안구건조증 치료 신약 HL036의 임상 3상(VELOS-2) 탑라인 결과를 설명했다. 이날 발표된 탑라인 결과에 따르면 HL036은 임상 3상에서 설정한 1차 유효성 평가지표를 충족하지 못했다.
한올바이오파마와 대웅제약은 21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개발 중인 안구건조증 치료 신약 HL036의 임상 3상(VELOS-2) 탑라인 결과를 설명했다. 이날 발표된 탑라인 결과에 따르면 HL036은 임상 3상에서 설정한 1차 유효성 평가지표를 충족하지 못했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한올바이오파마와 대웅제약이 개발 중인 안구건조증 신약 HL036이 임상 3상에서 설정한 2개의 1차 종료점에 도달하지 못했다. 

그럼에도 양사는 각막 전반에 대한 손상개선 지표인 TCSS에서 유의성 있는 효과를 확인한 만큼 상업화 성공에 자신감을 표했다. 

양사는 21일 인터컨티넨탈 코엑스에서 HL036 임상 3상(VELOS-2) Topline 결과발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에 발표된 임상 3상은 미국 안과 전문 CRO Ora를 통해 미국 전역 12개 임상기관에서 진행됐다. 

637명의 안구건조증 환자를 두 그룹으로 나눠 HL036 0.25% 점안액과 위약을 8주 동안 1일 2회 점안하는 방식이다. 

1차 유효성 평가지표는 하부 각막 손상 정도를 측정하는 ICSS(Inferior Corneal Stainng Score)와 환자가 느끼는 눈의 불편감을 조사하는 ODS(Ocular Discomfort Score) 등 두 가지다. 

이날 발표된 임상 3상 탑라인 결과에 따르면 1차 유효성 평가지표를 충족하지 못했다. 

HL036 0.25%는 각막 중앙부 손상 개선효과를 측정하는 CCSS(Center Corneal Staining) 지표와 각막 전만에 걸친 개선효과를 확인하는 TCSS(Totla Corneal Staining) 지표는 위약 대비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개선했다(각각 P=0.0239, P=0.0452).

하지만 1차 유효성 평가지표인 ICSS는 위약 대비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주관적 지표인 ODS에서도 HL036 0.25% 점안액은 투약 시작 2주(P=0.0624)후와 4주(P=0.0570) 후에 위약군 대비 개선효과를 보였지만, 8주 후부터는 위약 효과의 증가로 통계적 유의성을 도달하지 못했다. 

다만, 인공눈물 사용환자 대상 EDS(Eye Dryness Score)에서 투약 시작 8주 후 위약군 대비 통계적으로 유의성 있는 증상개선 효과(P=0.0334)를 보였다. 

또 임상시험 중 발생한 이상반응은 모두 경미한 사항이었고, 발생빈도도 위약군과의 차이는 없었다. 

이처럼 HL036 0.25% 점안액이 임상 3상에서 1차 유효성 평가지표에 도달하지 못했음에도 회사 측은 상업화에 자신감을 보였다. 

한올바이오파마 박승국 대표는 "이번 임상에서 주평가변수로 설정했던 ICSS에서는 유의성 있는 결과를 얻지 못했다"면서도 "이보다 임상적으로나 상업적으로 더 의미가 있는 CCSS와 TCSS에서 유의성이 확인된 건 큰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TCSS는 각막 전반에 걸친 효과를 반영하며, CCSS는 각막의 주요 기능부위인 중앙부에서 효과를 확인하는 지표인 만큼 ICSS에 비해 임상적으로 더 의미가 있다는 주장이다. 

박 대표는 "경쟁 제품인 자이드라(Xiidra)가 ICSS로 허가된 반면 HL036은 CCSS나 TCSS와 같이 각막 전반에 걸친 효괄르 입증해 허가받는다면 상업적으로 더 경쟁력 있는 제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회사 측은 이번 임상 3상 결과를 바탕으로 두번째 임상 3상을 추진할 계획이며, 해외 파트너들과 라이선스 아웃 협의도 진행할 방침이다. 

박 대표는 "안구건조증 신약 개발을 위한 임상은 한 번의 임상시험을 통해 평가목표에 도달하기보다 여러번 진행하며 목표에 맞춰나가는 과정"이라며 "이번 임상 탑라인 결과를 통해 향후 임상의 방향성을 얻은 만큼 다음 단계 임상 3상을 진행하기 위한 계획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임상 3상 최종 결과는 바이오마커 분석과 하위그룹 분석을 마치고 올해 5월 열리는 ARVO2020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