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인플루엔자 치료제 안전성 주의 경고
식약처, 인플루엔자 치료제 안전성 주의 경고
  • 신형주 기자
  • 승인 2020.01.16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셀타미비르·자나미비르·페라미비르 성분 소아청소년 섬망·경련 이상반응 보고돼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인플루엔자 치료제 타미플루(성분명 오셀타미비르)와 리렌자(성분명 자나미비르), 페라미플루(성분명 페라미비르)에 대한 안전성 경고가 나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5일 인플루엔자 치료제 3개 약제에 대한 처방 및 투여 시 주의사항을 안내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3개 약제를 투여한 환자들 중 주로 소아·청소년 환자에서 경련, 섬망과 같은 신경정신계 이상반응이 나타날 수 있으며, 사고에 이른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약제들의 투여로 인한 것인지는 알려져 있지 않고, 이 약제들을 투여하지 않았던 환자에서도 유사한 증상이 발현될 수 있다고 식약처는 밝혔다

식약처는 "현재까지 3개 약제들과의 인과관계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전문가와 국민들에게 주의사항을 당부하기 위해 안전성 서한을 배포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오셀타미비르 성분은 69개 제약사 250품목이 해당되며, 자나미비르는 1개 업체 1개 품목, 페라미비르는 1개 업체 1개 품목이 시장에 나와 있다.

식약처는 의약전문가들에게 이 약을 복용하는 인플루엔자 환자에게 이상행동의 발현 위험이 있음을 환자 및 보호자에게 알려달라며, 보호자는 치료제 투여와 관계없이 인플루엔자 환자를 적어도 2일간 혼자 있지 않도록 안내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인플루엔자 환자가 있는 경우 창문과 베란다, 현관문 등을 잠그며, 이상행동 발현에 대해 면밀히 관찰하도록 안내하라며, 동 제제 사용 시 나타나는 부작용은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에 보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환자 및 보호자들에게는 이 약과의 인과관계는 불분명 하지만 이 약의 복용 후 이상행동이 발현한 사례가 있음을 인지하고, 만일의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보호자는 치료제 투여와 관계없이 소아·청소년 환자를 적어도 2일간 혼자 있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임의로 이약의 복용을 중단하시 말고, 복용하는 동안 이상 징후가 있으면 즉시 담당의사와 상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