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 홍윤철 단장 '플랫폼 의료' 구상 중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 홍윤철 단장 '플랫폼 의료' 구상 중
  • 박선재 기자
  • 승인 2020.01.14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윤철 단장, "서울대병원 4차병원되려면 지역 병의원과 협력 상생 필수"
일차의료기관 의료 퀄리티 높이기 위해 플랫폼 의료 만들 것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이 '플랫폼 의료'를 선언하고 나서 관심이 모이고 있다. 

지역사회 병·의원들과 진료가이드라인을 공유하고, 이를 통해 의료 퀄리티를 높일 수 있는 기본 터전을 서울대병원이 만들겠다는 것이다. 

13일 기자들과 만난 서울대병원 홍윤철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은 현재 서울대병원의 역할로는 새로운 시대를 맞을 수 없다고 진단했다. 

홍윤철 환경보건센터장
홍윤철 환경보건센터장

홍 단장은 "서울대병원 중증질환과 희귀난치질환을 위주로 진료하는 4차병원을 추구하지만, 이를 역으로 해석하면 현재 중증질환보다는 일반환자를 진료하고 있다는 방증"이라며 "지금처럼 진료하면 4차병원의 꿈도, 커뮤니티케어도 달성할 수 없다"고 진단했다. 

이어 "지역사회에 있는 병원들과 의뢰-회송 등을 통해 함께 성장해야 한다. 그럴려면 서울대병원 지역에 있는 병의원들이 튼튼하게 자리잡을 수 있는 플랫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플랫폼 의료를 대안으로 내놓았지만, 아직 구체적 방안이 있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 
 
홍 단장은 "서울대병원이 진료가이드라인을 병의원들과 공유하고, 이를 통해 의뢰-회송 협력 프로그램을 활성화되면 한다"며 "현재 서울시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여러 가지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차의료기관 역량 강화 절실 

플랫폼 의료, 커뮤니티케어 등을 추진하는 데 있어 일차의료기관의 역량강화가 핵심이란 게 홍 단장의 생각이다. 

지금처럼 환자들이 일차의료기관을 신뢰하지 못하면 상급종햡병원으로의 쏠림을 막지 못하는 것은 물론 지역사회에서 돌봄이 필요한 주민의 요구도 해결할 수 없다는 얘기다.  

홍 단장은 "일차의료기관들이 상급종합병원들과 협력해 이들의 시스템과 진단 및 치료 가이드라인 공유, 의료의 질 개선 등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