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생명을 나눈 사람들의 이야기 '선물'
[신간] 생명을 나눈 사람들의 이야기 '선물'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1.13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장기기증자 가족·수혜자 등이 작성한 편지 모아 출판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 보낸 이들의 고백…전국 주요 병원 등에 무료 배포
생명을 나눈 사람들의 이야기 '선물'
생명을 나눈 사람들의 이야기 '선물'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너는 정말 대단해, 그 힘든 시간을 버텼고, 다른 사람에게 네 생명을 나눠줄 수 있게 최선을 다했잖아."

"중환자실에서 잡아본 당신의 손이 얼마나 거칠었는지...그 손에 당신의 인생이 담겨 있었습니다."

이 글은 하늘나라로 떠나며 '생명'이라는 '선물'을 주고 간 기증자 유가족들이 한국장기조직기증원 홈페이지에 남긴 편지다. 

장기기증이라는 의미 있는 일을 하고 떠난 가족들이 얼마나 보고 싶었을까? 

다양한 사연으로 생명을 나눠주고 하늘나라에 간 장기기증자 가족, 친척, 친구 등이 남긴 글과 그 생명을 받은 수혜자의 감사의 편지, 그 곁을 함께 한 장기조직 코디네이터의 이야기를 담은 책 '선물'이 출간됐다. 

'선물'에는 총 61편의 이야기가 담겨져 있는데, 기증자 편지 35편, 수혜자 편지 9편, 코디네이터 편지 17편으로 이뤄져 있다. 

우선, 생명을 살리고 어디선가 다른 사람 몸의 일부로 살아 있다는 것을 알기에 더 그리워하는 기증자 가족들의 마음이 편지에 고스란히 녹아 있다. 

수혜자들의 편지는 아픈 세월을 이기고 새 생명을 살고 있는 제2의 삶에 감사가 묻어 있고, 그들의 변화된 자세를 엿볼 수 있다. 

누구나 생명을 가지고 태어났기에 숨 쉬는 것처럼 그 소중함을 모르고 살아가지만,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내거나 죽음을 앞둔 공포를 겪어 본 사람들은 우리의 삶이 얼마나 소중한지 역설적으로 말해주고 있다. 

최근 우리나라는 청소년의 자살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부각되고 있는데 이 책을 통해 생명의 소중함을 깨닫고, 사람을 살리는 기증의 필요성도 알 수 있게 해주는 겠다는 것이 이 책의 목적이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조원현 원장은 "선물이라는 책을 통해 기증이라는 숭고한 나눔이 가족들에게는 얼마나 귀한 결정이고 어려운 일이었는지를 알 수 있게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기증자와 그 가족이 존경받는 사회가 되기를 희망하며 기증자를 예우하고 가족들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기증문화 확산에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책은 비매품으로 출간돼 누구나 장기조직기증원 홍보팀으로 신청하면 받아 볼 수 있다.

또한 온라인 서점에서 E-Book으로 무료 구독이 가능하며 인쇄된 2500부의 도서는 전국 주요 병원의 장기이식센터와 기증자유가족에게 무료로 전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