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원인불명 폐렴은 '코로나바이러스'로 예비 지정
中, 원인불명 폐렴은 '코로나바이러스'로 예비 지정
  • 주윤지 기자
  • 승인 2020.01.10 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보건당국, "SARS, MERS, 조류 인플루엔자 가능성은 없어"
이미지출처: 포토파크닷컴
이미지출처: 포토파크닷컴

[메디칼업저버 주윤지 기자] 중국 보건당국은 우한(武漢)시에 거주하는 59명에 확산한 원인불명 폐렴의 원인이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CoV)'일 수 있다고 밝혔다.

중국에서 발생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이번 질환은 2002년에 발생한 SARS 사태와 같은 공포감을 불러일으켰다. 2002년 호흡기 질환이자 코로나 바이러스인 SARS는 중국 남부에서 확산해 3000명 이상에 감염됐다. 약 775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중국 당국은 검사를 통해 이번 원인불명한 폐렴은 SARS-CoV, MERS-CoV, 인플루엔자, 조류 인플루엔자, 아데노 바이러스 및 기타 일반적인 호흡기 병원체 가능성을 배제하면서 코로나바이러스를 원인으로 예비(preliminarily) 지정했다.

코로나바이러스(CoV)는 하나의 바이러스군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군은 감기와 같은 경증 질환을 유발할 수 있지만 MERS 및 SARS와 같은 중증 질환도 유발할 수 있다. 

이러한 바이러스는 쉽게 전염될 수 있는 경우가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어 상황마다 다르다.

코로나바이러스는 일부 환자에게 심각한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 그러나 중국 당국에 따르면 이번 바이러스는 사람들 사이에 쉽게 전염되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 세계적으로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는 2002년 SARS와 2012년 MERS를 포함해 여러 지역에서 주기적으로 등장했다. 

코로나바이러스는 동물들 사이에서 감염되지만, 아직 동물에서 인간으로 감염은 안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보건기구에 따르면 이번 예비 지정 결과 기반으로 감시를 진행할수록 더 많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식별될 수 있다며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는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사태의 현황과 역학 및 임상 상황을 이해하기 위해 더욱 포괄적인 정보가 필요하다"며 "질환의 원인, 전염 방식, 감염 통로 및 관련 대책을 찾기 위해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8일 국내에서 후안 폐렴 증상을 보인 유증상자 1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중국 국적인 여성(36세)는 중국 우한을 방문하고 한국으로 돌아와 폐렴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다. 8일 여성 환자는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기 시작했다. 질본에 따르면 환자의 상태는 현재 호전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