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렉소, 보행재활로봇 사용자 모임 개최
큐렉소, 보행재활로봇 사용자 모임 개최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1.08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브란스재활병원과 공동주최...최적 치료방안 및 발전방안 공유
큐렉소는 세브란스재활병원과 보행재활로봇 모닝워크 사용자모임을 진행했따고 8일 밝혔다. (사진제공 : 큐렉소)
큐렉소는 세브란스재활병원과 보행재활로봇 모닝워크 사용자모임을 진행했따고 8일 밝혔다. (사진제공 : 큐렉소)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큐렉소는 세브란스재활병원과 보행재활로봇 모닝워크 사용자 모임을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사용자모임에서는 모닝워크 개발 초기부터 참여한 서울아산병원 전민호 교수(재활의학과)가 좌장을 맡아 5개 과제 발표가 진행됐다. 큐렉소는 모닝워크 차기버전 개발계획도 발표했다. 

모닝워크는 기존 트레드밀 위에서 평지보행만 하는 외골격형로봇의 재활치료방식을 탈피해 독창적인 안장-발판 구조를 채택함으로 환자에게 평지, 계단 등의 다양한 보행훈련을 제공할 수 있다. 

센서를 통해 실시간으로 측정하는 지면반발력 값을 활용해 보다 효과적인 보행치료를 할 수 있으며, 가상현실(VR)의 접목은 환자의 능동적 참여를 유도한다. 

또 생체되먹임(bio-feedback) 효과가 있어 뇌졸중 집중재활 환자들에게 더욱 유용하다. 탑승 및 치료준비가 간편해 준비시간을 대폭 줄인다는 특징도 갖고 있다.

이날 모닝워크의 반복동작훈련을 통한 신속한 뇌 가소성 향상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 울산대병원 황창호 교수는 “모닝워크를 이용해 치료한 환자의 근력과 근전도를 측정했을 때 무릎관절치환 환자에게서 근력향상 효과가 있었다”며, “근골격계질환 환자의 재활치료에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브란스 재활병원 김덕용 원장은 “모닝워크는 실제로 걷는 것과 같은 지면 반발력을 얻을 수 있는 보행재활로봇으로 뇌졸중 및 척수손상뿐 아니라 근육병, 성인뇌성마비, 파킨슨, 근골격계 질환등 그 사용범위가 넓다”며 “모닝워크를 이용한 다양한 연구결과와 치료경험의 교환을 통해 발판-안장형 보행재활로봇의 최적 활용방안과 발전방향의 논의가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큐렉소 정성현 부사장은 “모닝워크는 국내 11개 병원에서 발판-안장형 보행재활치료 효과를 입증하고 있는 재활로봇”이라며 “큐렉소의 독자적인 수술로봇(관절, 척추) 브랜드 ‘큐비스’와 함께 대한민국 의료로봇의 새 장을 열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