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의사들, 세계 이슈에도 목소리 낸다
젊은 의사들, 세계 이슈에도 목소리 낸다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01.06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협, 지난 12월 UN기후변화협약 총회 대표단 파견
박지현 회장, "수련 이외에도 사회, 국제이슈에 참여 권장"
대전협 장재현 대외협력이사가 지난 12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된 기후변화협약 총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젊은 의사를 대표해 기후 위기의 심각성을 알리고 국내외 적극적인 기후 행동의 동참을 촉구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지난 12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된 UN기후변화협약(UNFCC) 제25회 당사국 총회에 세계의사회 대표단을 파견했다.

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197개 당사국의 협약이자 기후변화와 관련한 최종의사결정회의이다.

이번 제25회 당사국 총회는 2016년 파리 기후협약의 이행규칙 완성과 2020년 상향조정돼야 하는 온실가스 감축 의무를 준비하는 자리로 기대를 모았다.

총회에 참석한 전 세계 의료단체와 기구, NGO 및 시민사회단체는 회의 기간 동안 기후변화가 건강의 전 영역에 심각한 문제를 유발한다는 사실을 강조하고, 모든 당사국의 온실가스 감축 국가 자발 기여 문서에 보건 이슈를 정책적으로 반영하기 위해 합의했다.

대전협 장재현 대외협력이사는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의료종사자로서 협력 네트워크의 일원으로 참여했다.

장 이사는 "모든 당사국의 NDC 현황과 보건당국 관계자의 참여도 및 문제 인식 여부를 확인, 지도화하는 작업을 수행했다. 더불어 기후변화에 관한 의료인 행동 자문기구인 CODA 에서 동아시아 지역 협력 네트워크의 구축을 맡아 국내·외 의사를 비롯한 의료인들의 공격적인 기후 행동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대전협은 전공의가 수련 이외에도 사회 문제와 국제 이슈에 관심을 두고 참여하는 것을 적극 권장한다고 말했다.

박지현 회장은 "대한민국 전공의를 대변해 다양한 곳에서 목소리를 내고자 한다. 이미 지난 세계의사회 JDN meeting에서 수련 프로그램과 임신전공의 근무 및 처우실태 주제로 발제해 이 문제가 전 세계적으로 공통된 관심사라는 것을 확인했고, 나아갈 방향에 대한 아이디어를 공유한 바 있다"며 "이번 집행부의 여러 분야에서의 국제적인 활동을 열심히 홍보해, 관심 있는 전공의 회원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싶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