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질지표 공개했던 분당서울대병원, 업그레이드된 아웃컴북 발간
의료질지표 공개했던 분당서울대병원, 업그레이드된 아웃컴북 발간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9.12.24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국내 최초 공개 후, 1년 반의 준비 과정을 통한 업그레이드 버전 공개
67개 분야, 344개 지표 수록
첫 아웃컴북에 비해 3배 이상의 양적 확대 이뤄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2018년 5월 국내 최초로 병원 내부 자료인 의료질지표를 공개해 의료계에 '환자 알 권리 증진' 이라는 화두를 던졌던 분당서울대병원이 양적·질적 측면이 모두 크게 보완된 아웃컴북(Outcomes Book) 2를 23일 발표했다.

병원이 자랑하고 싶어 하는 지표가 아니라 실제 환자가 알고 싶어 하는 지표 결과를 담기 위해 환자와 보호자를 대상으로 알고자 하는 의료질지표를 인터뷰하고 그 내용을 참고해 아웃컴북에 수록할 지표를 도출했다.

백롱민
▲최근 분당서울대병원이 업그레이드된 아웃컴북을 발간했다.

이에 따라 대부분의 암 지표에는 수술 건수, 수술 방법, 입원 기간, 생존율, 사망률, 합병증 지표를 포함됐고, 지표의 신뢰성을 높이고 질적 수준을 높이기 위한 데이터 검증도 시행됐다.

관련 위원회의 논의과정을 거쳐 데이터 검증 프로세스와 검증 대상 지표를 선정했고, 지표별 담당 진료과와 경영혁신팀에서 데이터 신뢰도와 타당도를 높이기 위한 2차 검증까지 진행했다.

아웃컴북 2의 의료질지표 항목은 총 340여 개를 상회해 지난해 공개됐던 100여 개의 지표 대비 3배 이상의 분량으로, 누구나 자료를 확인할 수 있도록 병원 홈페이지(http://www.snubh.org/outcomesbook.do)를 통해 제공되며 외국인 환자를 위한 영문판도 함께 게시됐다.

백롱민 원장은 "병원으로서는 스스로를 되돌아보고 개선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고, 환자분들께도 궁금했던 다양한 정보를 신뢰성을 갖춰 제공해 알 권리 증진에 기여를 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아웃컴북이 단순히 지표 결과를 공개하는 작업이 아닌 의료행위에 대한 투명한 공개와 자발적 개선 문화를 만드는 과정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