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형이 심한 발목 관절염 치료에 청신호
변형이 심한 발목 관절염 치료에 청신호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9.12.19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병원 정홍근 교수팀, 심한 변형이 온 발목 관절염 수술 치료
타가골 이식도 80%대 골유합율 보여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정홍근 교수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정홍근 교수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건국대병원 정홍근 교수팀(정형외과)이 '유관나사 정형외과 수술 시 사용하는 금속 내고정물을 이용한 경거종골간 관절유합술'을 시행 후 수술 례를 분석한 결과 90.6%의 높은 수술 성공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특히, 골 결손이 심해 타가-대퇴골두 이식술을 시행한 환자들도 81.8%의 높은 골 유합율을 얻었다. 기존의 해외 논문 결과 보고는 50% 정도다.

경거종골간 관절유합술은 경골-거골간 관절(발목 관절), 거골-종골간 관절(거골하관절)의 연골과 피질골을 제거한 후 각 관절을 압박, 고정해 원래 관절간의 골유합을 목표로 한다.

변형이 심한 발목 관절염, 골 결손이 심해 발목 인공관절수술이 어려운 환자,  인공관절수술이 실패한 경우 구제술로 사용된다. 소아마비나 신경 손상, 기타 원인으로 인한 발목과 발 변형을 바로잡기 위해 시행되기도 한다.

정 교수팀은 기존에 많이 사용됐던 금속정 대신 유관나사를 이용해 관절을 견고한 압박 고정을 얻었다. 골 결손이 심해 자가골 이식만으로 결손을 해결할 수 없어 타가골 이식을 진행한 경우에도 추후 적절하게 자가골 이식을  시행해 골 유합율을 높였다. 

정홍근 교수는 "유관나사를 이용한 경거종골 유합술 이후 통증이나 기능 면에서 호전을 보인 환자들이 많고 환자 만족도도 좋았다"며 "특히 타가골 이식을 이용한 수술은 기술적으로 어려운 수술이지만 기존 해외 연구보다 크게 골 유합율을 높였다"고 의의를 밝혔다.

정홍근 교수팀은 해당 연구 결과를 지난 10월 열린 대한정형외과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