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랩, 히알루로니다제 세포주 개발 나서 
휴온스랩, 히알루로니다제 세포주 개발 나서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12.16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팬젠과 연구개발 계약 체결..."바이오 사업 드라이브"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휴온스랩(대표 김완섭)은 팬젠과 인간 유전자 재조합 이알루로니다제 세포주 개발 및 생산 공정 개발을 위한 위탁연구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히알루로니다제는 히알루론산을 분해하는 재조합 효소 단백질이자 약물확산제로 사용되는 제제다. 

휴온스랩은 전세계적으로 시장성과 경쟁력이 높은 ‘인간 유전자 재조합 히알루로니다제’ 개발에 대한 필요성을 인식하고, 국산화를 추진하기 위해 팬젠과 손을 잡았다.

휴온스랩은 팬젠이 재조합 단백질 생산 세포주 개발 및 공정 개발에 대한  노하우와 기술력, 국내외 바이오의약품 개발 위탁 생산 경험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이를 통해 인간 유전자 재조합 히알루로니다제 세포주 개발부터 임상시료 생산까지 단기간에 성공시키겠다는 계획이다. 

휴온스랩 김완섭 대표는 “글로벌 헬스케어 시장에서 리드하기 위해 그룹 차원에서 바이오 사업 확대도 본격화 할 방침”이라며 “유전자 재조합 인간 히알루로니다제는 다양한 치료제에 활용될 수 있는 중요한 기술로, 개발에 성공하면 전세계 바이오 제제 기술 시장에서 주목을 이끌어 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팬젠 윤재승 대표는 “휴온스랩과의 계약을 포함해 올해에만 9건의 계약을 성사시키는 등 최근 팬젠의 신약 파이프라인을 확충하기 위해 CDMO(위탁개발·생산)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히알루로니다제처럼 사업성이 높은 아이템에 대해서는 위탁개발 뿐 아니라 공동 임상 개발까지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근 미용 목적의 히알루론산 필러 사용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항체치료 또는 단백질 의약품을 피하주사로 개발하는 추세에 따라 약물전달 능력을 높이기 위해 히알루로니다제를 활용한 제품 개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GosReports에 따르면, 전세계 히알루로니다제 시장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연 평균 7.3% 성장해 2020년에는 약 2.7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추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