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재발 불안감이 사망 위험도 높인다 
암 재발 불안감이 사망 위험도 높인다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12.11 11: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원 연구팀, 악성 림프종 환자 추적분석 결과 발표 
재발 두려운 큰 환자 사망 위험 2배 증가..."막연한 불안감 줄여야"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암 재발에 대한 불안감이 높을수록 사망 위험도가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번 연구는 암 재발에 대한 두려움(Fear of Cancer Recurrence, FCR)과 사망률(Mortality) 간의 연관성을 밝힌 최초의 연구로, 국제학술지 정신종양학회지 최근호에 게재됐다.

왼쪽부터 삼성서울병원 조주희(암교육센터), 김석진(혈액종양내과), 강단비(임상역학연구센터) 교수. (사진제공 : 삼성서울병원)
왼쪽부터 삼성서울병원 조주희(암교육센터), 김석진(혈액종양내과), 강단비(임상역학연구센터) 교수. (사진제공 : 삼성서울병원)

삼성서울병원 암교육센터 조주희, 혈액종양내과 김석진, 임상역학연구센터 강단비 교수 연구팀은 2012년 2월부터 2017년 3월 사이 악성 림프종 환자 467명을 대상으로 암 재발에 대한 두려움 정도와 실제 사망률을 분석한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이들 환자에게 암환자를 대상으로 만든 삶의 질(QOL-CS-K)을 묻는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재발에 대한 두려움이 실제 환자 사망률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기 위해 재발 두려움 정도를 측정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환자들의 평균 나이는 53세로, B세포 림프종 환자가 75.8%로 가장 많았다. 

전체 환자의 84%는 어느 정도 재발에 대한 두려움이 있다고 답했고, 16%는 그 두려움이 매우 심하다고 했다. 

예후가 좋은 저위험군 림프종 환자와 공격형 림프종 환자 간 두려움 정도의 차이는 없었다. 

추적관찰기간(평균 3.1년) 동안 연구에 참여한 환자 중 37명이 사망했는데 89.2%는 림프종이 직접적 사인이었고, 나머지는 폐렴 등 다른 질환 때문이었다.

연구팀에 따르면 1000인년으로 환산한 사망을 비교하면 두려움 정도가 심했던 환자군은 46.6명, 대조군은 22.3명으로 조사됐다.

환자의 나이와 성별, 림프종의 세부 종류와 진행 상태, 암의 공격 성향과 치료 방법 등 사망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모든 요인들에 대한 보정을 거친 결과다. 

이를 토대로 상대적 위험도를 계산해보면 사망 위험은 두려움이 큰 환자가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2.5배 더 큰 셈이다. 

특히 상대적으로 예후가 좋다고 알려진 저위험군 비호지킨성 림프종 환자의 경우 재발에 대한 심한 불안감을 가진 환자와 그렇지 않은 환자의 상대 위험도는 6.8배로 더 큰 차이를 보였다. 

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삶의 질 또한 재발에 대한 두려움이 큰 환자들이 더 낮았다.

같은 설문에서 100점 만점을 기준으로 전반적인 건강상태를 지표화 했을 때, 두려움이 큰 환자는 평균 64.3점인 반면 대조군은 71.9점이었다. 

이 밖에 신체, 인지, 정서, 사회적 기능 또한 재발 두려움이 큰 환자군에서 상대적으로 낮게 평가됐다. 

삼성서울병원 김석진 교수는 “암 치료 성적은 점차 증가하고 있지만 암에 대한 환자들의 두려움은 여전하다”며 “암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은 충분한 교육을 통해 이겨낼 수 있는 만큼 이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삼성서울병원 조주희 교수는 “암환자에게 마음의 건강이 몸의 건강만큼 중요하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밝힌 연구”라며 "앞으로 암 재발에 대한 두려움을 줄일 수 있는 중재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환자들을 돕는 데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유나 2019-12-28 08:15:26
건강한 정신과 마음이 건강한 몸을 만든다는 말씀이시군요
몸이 좀 안좋으면 혹시 재발? 이런맘 부터 들지만 담대해져야겠습니다 좋은기사 감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