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CDMO 사업 진출
동국제약, CDMO 사업 진출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12.02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와 바이오시밀러 제조 위수탁 계약 체결
진천공장서 투즈뉴 완제품 제조 시작...내년부터 판매 시작
동국제약은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와 투즈뉴 위수탁 계약을 체결, 본격 CDMO 사업에 진출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제공 : 동국제약)
동국제약은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와 투즈뉴 위수탁 계약을 체결, 본격 CDMO 사업에 진출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제공 : 동국제약)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동국제약(대표이사 오홍주)이 본격 CDMO 사업에 진출한다. 

동국제약은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와 투즈뉴(HD201)의 제조에 관한 위수탁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계약 체결에 따라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가 투즈뉴의 원료를 제조하고, 동국제약은 진천 공장에서 완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투즈뉴는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의 관계사인 싱가포르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가 주력 파이프라인으로 개발한 유방암과 전이성 위암 치료제인 허셉틴의 바이오시밀러다.

최근 글로벌 임상 3상을 완료하고 먼디파마와 서유럽 판매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 2020년부터 세계 시장에 판매될 예정이다.

동국제약 오흥주 대표이사는 “자사가 지속적으로 성장 동력 발굴에 힘쓰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계약은 CDMO(바이오 의약품 위탁개발과 위탁생산을 함께 일컫는 말) 비즈니스 성장의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임상시료 생산 단계부터 공정 개발 및 대량 생산 체계까지 전 과정을 함께 논의하고 준비하는 등 두 회사의 협업이 원활하게 이루어진 것이 주효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양 사는 이번 제조 위수탁 계약을 시작으로 향후 파이프라인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협력을 하기로 했다. 

동국제약은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 이외에도 다른 바이오 업체들과도 임상 시료를 제조하는 등 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향후 품질과 기술력을 강화, CDMO 비즈니스를 회사 성장 동력의 한 축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