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환자가 男보다 2.4배 많은 '이석증' 중장년 특히 유의해야
女환자가 男보다 2.4배 많은 '이석증' 중장년 특히 유의해야
  • 정윤식 기자
  • 승인 2019.12.02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세 이상 여성의 1.8%가 진료 받아…폐경기 후 호르몬 변화 이유 추정
사진출처: 포토파크닷컴
사진출처: 포토파크닷컴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중장년 여성이 어지럼증을 일으키는 이석증을 가장 유의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환자가 남성보다 많고, 나이가 많을수록 환자 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기 때문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자료를 활용해 최근 5년 간의 건강보험 적용대상자가 이석증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현황분석 결과를 2일 발표하며 이같이 설명했다.

분석 결과, 이석증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환자는 2014년 30만명에서 2018년 37만명으로 5년동안 연평균 4.8% 증가했다.

특히, 2018년 진료인원 중 여성이 26만명으로 남성 10만여명의 2.4배 이상을 기록했다.

연령대별 10만명당 진료인원으로 보면 전 국민의 0.7%가 진료를 받았고, 70대 환자가 약 1.9%로 인구대비 환자가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50세 이상 여성의 1.8%, 40대 여성의 1.0%가 이석증으로 진료받았는데 중장년 여성 환자가 유독 많았다는 사실을 보여줬다.

연평균 환자 증가율의 경우 20~40대에서 4~5%대로 높게 나타난 특징을 보였다.

다른 연령대의 경우 연평균 증가율이 2~3% 안팎이다.

이석증 환자 1인당 평균 내원횟수는 2.3회이고, 환자 중 75%는 2번 방문 이내로 치료를 마친 것으로 집계됐다.

연도별 건강보험 이석증 성별 진료인원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준희 교수(이비인후과)는 고령과 여성에서 이석증이 많이 발생하는 이유에 대해서 아직 명확하게 밝혀진 바는 없으나 폐경기 후 호르몬의 변화와 관련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정 교수는 "최근의 이석증 환자에서 골다공증이 많다는 연구 결과를 볼 때 고령 여성의 폐경기 후 호르몬 변화와 골밀도 감소로 골다공증이 많이 발생하는 것과 관련이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20~40대의 연령에서 직업 및 여가 활동이 다른 연령에 비해 많기 때문에 두부외상으로 인한 이석증의 발생이 많아지고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석증은 평형감각을 담당하는 전정기관에 얹어져 있는 미세한 돌이 떼어져 나와 신체를 움직일 때마다 반고리관을 자극해 어지럼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