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최신형 HIFU 기기 도입 
삼성서울병원, 최신형 HIFU 기기 도입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11.29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푸 치료법 및 회음부 조직검사 시행..."환자 맞춤형 치료 도전"
삼성서울병원은 최근 비뇨의학과가 최신형 하이푸 기기를 도입했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제공 : 삼성서울병원)
삼성서울병원은 최근 비뇨의학과가 최신형 하이푸 기기를 도입했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제공 : 삼성서울병원)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삼성서울병원은 최근 비뇨의학과가 전립선암 환자에게 고강도 초음파 집속술에 사용하는 최신형 하이푸(HIFU) 기기를 도입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도입한 EDAP-TMS의 최신형 하이푸 기기 Focal one은 초음파를 통해 직장벽을 자동 인식해 보존하고, 최료 속도가 빠른 게 장점이다.

또 MRI를 덧입힌 퓨전 영상 및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국소 치료에 최적화돼 있다.

이에 더해 최근 비뇨의학과 이현무·전황균 교수팀은 2017년 3월부터 회음부 조직검사를 시행했다.

회음부 조직검사는 경직장 조직검사에서 발견하지 못했던 암을 30% 추가로 발견해 전립선암 진단 및 관리에 유용하다. 게다가 적극적인 관찰 혹은 국소적 치료 대상자를 선별하는데 유용하다. 

초기 전립선암 환자에게 효과적인 하이푸 치료법과 회음부 조직검사를 모두 시행한 병원은 삼성서울병원 비뇨의학과가 유일하다. 

교수팀은 "2004년 국내 최초로 하이푸 기기를 도입해 15년간 장기적 치료경험을 갖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끊임없이 환자별 맞춤형 치료를 위해 새로운 치료 방식을 도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신 하이푸 장비 도입 이외에 올해에만 국제학술지에 회음부 조직검사와 관련한 논문 3편을 발표하는 등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삼성서울병원 비뇨의학과가 전립선암 치료에 선도적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