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감염질환 퇴치 위해 정부-학계 손 맞잡아
만성감염질환 퇴치 위해 정부-학계 손 맞잡아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11.27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2019 만성감염질환코호트 심포지엄 개최
에이즈·간질환·자궁경부암·결핵 코호트연구 전문가 모여 최신연구 결과 발표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에이즈, 간질환, 결핵 등 만성감염질환 퇴치를 위해 정부와 학계가 머리를 맞대고 예방 및 관리 정책을 모색했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27일 에이즈, 간질환, 자궁경부암, 결핵 등 만성감염질환 코호트 연구 결과 및 활성화 방안을 공유하는 2019년 만성감염질환 코호트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국립보건연구원은 2006년부터 국내 만성감염질환 각 분야의 전문가들과 협력해 만성감염질환 발생에서 사망에 이르기까지 질병진전 위험요인을 규명하고, 질병예방 및 관리, 치료 방향 제시 등의 연구를 위해 만성감염질환 코호트를 구축, 운영하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2019년 수행한 우수한 코호트 연구 결과로서 국내 HIV 감염의 역학적 특성, 결핵환자의 질병인식 이해와 치료성과, B형간염 질병진전에 따른 최선치료, C형간염 신 치료제 효과, HPV 감염의 질병 진전 위험요인 연구 등을 발표됐다.

또, 국내 모든 만성감염질환 연구자들이 코호트 자원을 활용해 연구할 수 있는 방법들을 공유하고, 코호트 자원을 활용한 중개연구 방향 등 연구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 국가 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관리 대책, 국가 바이러스성 간염관리 대책, 국가 결핵관리 정책을 코호트 연구자와 공유함으로써, 변화하는 치료전략 및 예방관리 정책에 부합하는 코호트 연구주제를 발굴하고, 코호트 연구가 보건정책의 과학적 근거가 될 수 있도록 정부 관계자와 코호트 연구자들이 함께 토의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만성감염질환 예방·관리정책의 과학적 근거 제공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코호트 연구 자료를 정제해 올해 안에 코호트 자료 분양을 개시할 예정"이라며 "국내 만성감염질환 연구자들이 이를 쉽게 활용해 만성감염질환 관련 연구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