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순하게 먹는 식습관이 비알코올성 지방간 예방한다
단순하게 먹는 식습관이 비알코올성 지방간 예방한다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9.11.20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김영선 교수팀, 식습관과 비알코올성 지방간 관계 증명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식습관이 비알코올 지방간 발생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 왼쪽부터) 강남센터 소화기내과 정고은 교수, 김영선 교수
사진 왼쪽부터) 강남센터 소화기내과 정고은 교수, 김영선 교수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정고은·김영선, 서울대 식품영양학과 이정은 교수팀이 단순하게 먹는 식사 습관을 가진 사람이 비알코올성 지방간 위험이 감소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2011년 건강검진을 받은 1190명을 대상으로 식품섭취 빈도를 분석했다. 대상자들 모두 B형 및 C형 간염 환자가 아니고 알코올 소비량이 많지 않은 사람들이다.  

연구팀은 36가지 음식의 1년 동안 섭취한 빈도를 조사해 ▲전통식 ▲서양식 고탄수화물 ▲간단한 식사 패턴으로 나누고 다시 각각을 빈도수로 5개 그룹으로 구별했다.    

그 결과, 1190명 중 331명(27.8%)이 비알코올 간질환으로 진단됐다. 

전통식 식이습관을 가진 패턴에서는 가장 빈도수가 높은 그룹이 가장 낮은 그룹보다 비알코올 지방간 위험도가 무려 85% 높았다.

반면, 간단한 식사 빈도가 높은 그룹은 가장 낮은 그룹보다 41% 위험도가 낮았다. 서양식 고탄수화물의 식사 패턴은 의미있는 결과를 보이지 않았다. 

각 그룹은 238명 씩 Q1~Q5으로 나눴다. Q1이 해당 식사 습관 빈도수가 가장 적은 그룹이고 Q5가 가장 빈도수가 높은 그룹. 수치는 비알코올 간질환 위험도. Q1을 100으로 봤을 때, 전통적인 식사 습관 빈도수가 가장 많은 그룹은 85% 비알코올 간질환 위험도가 높았다. 간단한 식사 습관 빈도수가 가장 많은 그룹 Q5는 Q1보다 41% 위험도가 낮았다.
각 그룹은 238명 씩 Q1~Q5으로 나눴다. Q1이 해당 식사 습관 빈도수가 가장 적은 그룹이고 Q5가 가장 빈도수가 높은 그룹. 수치는 비알코올 간질환 위험도. Q1을 100으로 봤을 때, 전통적인 식사 습관 빈도수가 가장 많은 그룹은 85% 비알코올 간질환 위험도가 높았다. 간단한 식사 습관 빈도수가 가장 많은 그룹 Q5는 Q1보다 41% 위험도가 낮았다.

일반적으로 지방간 환자에게는 에너지 섭취량 25% 감량과 탄수화물 위주의 식습관을 피하라고 권장했다.

그러나 개별 식품군을 조합하고 분석해 식이 습관에 따른 비알코올 지방간의 발생 위험이 어떻게 다른지에 대해서는 잘 밝혀져 있지 않았다. 

정고은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로 식이습관에 따라 비알코올 지방간의 위험도가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지방간의 예방과 치료를 위해서는 극단적인 다이어트를 통한 무리한 체중 감소가 아닌 적절한 식이조절과 규칙적인 운동으로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영양학(Nutrition) 최근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