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회의 알림 표지판이 사라진 이유는?
복지부 회의 알림 표지판이 사라진 이유는?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11.21 0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재부 신형주 기자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언제부터인가 복지부가 진행하는 회의에 회의 알림 표지판이 사라지고 있다.

지난 19일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소비자단체들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8층 중회의실에서 의료전달체계 개선 TF 2차 회의를 진행했다.

하지만, 심평원 어디에도 회의를 알리는 표지판은 보이지 않았다.

심평원은 회의가 열리게 되면 회의장소와 시간을 공지하는 표지판을 1층 로비와 회의가 진행되는 장소 앞에 설치해 왔다.

의료전달체계 개편 TF 2차 회의가 열릴 것이라는 것은 이미 공공연하게 알려진 사실.

정경실 복지부 보건의료정책 과장은 이미 2차 회의가 언제 열릴 것인지 알린 상황이었다.

회의 당일 의협과 병협 관계자를 만나지 않았다면 회의가 열린다는 것을 알 수 없을 정도로 회의 표지판은 전혀 없었다.

표지판이 사라진 것은 언제부터일까?

심평원과 의료계에 따르면, 지난 10월 15일 복지부 주관의 방사선판독 자율점검 간담회 이후인 것으로 보인다.

복지부 관계자는 취재기자에게 판독료 자율점검 간담회 사실 자체를 부인했다.

관계자는 이날 간담회에 대해 의료계가 잘못 청구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며, 현재 의료기관들의 청구 실태를 들여다보고 있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간담회 주제가 방사선 판독 자율점검 간담회임에도 방사선 판독 자율점검에 대한 논의를 하지 않았다며, 의료계의 전반적인 요양급여비용 청구에 대한 개선할 부분이 무엇인지, 현지조사에서 의뢰되고 있는 부분은 무엇인지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판독료 자율점검 간담회 이후 심평원과 병원협회는 벌집을 쑤셔놓은 듯 난리가 났다는 후문이다.

복지부 관계자가 방사선 판독료 자율점검 간담회 사실을 누가 흘렸는지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색출했다는 것.

급기야, 심평원에서 진행되는 복지부 회의 관련 표지판을 부착하지 말라는 명령(?)까지 내렸다는 소문이다.

복지부가 정말 그렇게하지는 않았겠지만, 오비이락이라는 말이 있듯 공교롭게도 그 때 이후 심평원에서 진행되는 복지부 회의 알림 표지판이 사라졌다.

적극적인 소통을 강조하고 있는 복지부가 회의 알림 표지판까지 없애는 것은 그 의도와 무관하게 오해의 소지를 남길 수 있다.

비공개 회의는 그 내용이 알려지지 않는 것이지, 회의 알림 표지판을 없앤다고 비공개 회의가 되는 것은 아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