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바티스 엔트레스토, 여성·HFmrEF 환자 공략?
노바티스 엔트레스토, 여성·HFmrEF 환자 공략?
  • 주윤지 기자
  • 승인 2019.11.19 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HA 2019] 엔트레스토, RAS 억제제 비교한 PARADIGM-HF, PARAGON-HF 풀링 연구 발표
미국 브리검여성병원 Solomon 교수 "엔트레스토는 여성, 박출률 경계 심부전 환자에 혜택"

[메디칼업저버 주윤지 기자] 최근 엔트레스토(성분명 사쿠비트릴/발사르탄)가 박출률 경계 심부전(HFmrEF) 환자 또는 여성에게 유익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발표되면서 엔트레스토 개발사 노바티스가 일부 심부전 환자에서 승부를 잡을 수 있는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미지출처: 포토파크닷컴
이미지출처: 포토파크닷컴

전 세계적으로 심부전의 일종인 박출률 보존 심부전(HFpEF) 환자의 수는 증가하고 있지만 승인된 치료제가 없다. 노바티스도 마찬가지로 심부전 치료제인 엔트레스토의 효과성·안전성을 검토한 PARAGON-HF 임상 3상 연구에서 1차 종료점에 도달하지 못했다. 

그러나 17일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미국심장협회 연례학술대회(AHA 2019)에서 미국 브리검여성병원 및 하버드 의대 Scott Solomon 교수는 PARADIGM-HF와 PARAGON-HF를 합쳐 하위 분석을 진행해 엔트레스토가 일부 환자에 혜택을 제공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심부전 박출률 스펙트럼에 사쿠비트릴/발사르탄(Sacubitril/Valsartan Across the Spectrum of Ejection Fraction in Heart Failure)'로 불리는 이번 연구는 17일 Circulation에 실렸다. 

앞서 Solomon 교수는 2019년 9월에 열린 유럽심장확회(ESC)의 핫라인 세션에서 엔트레스토가 여성과 박출률 범위가 45~57%인 환자들에게 유익한 결과를 보였다고 발표한 바 있다. 

"엔트레스토, LVEF에 따라 RAS 억제제보다 효과적"

엔트레스토를 '레닌-앤지오텐신계(RAS) 억제제'인 발사르탄 혹은 에날라프릴에 비교한 두 가지 연구는 2014년에 발표된 PARADIGM-HF와 이번 PARAGON-HF로, 좌심실 박출률(LVEF) 전체 범위에 걸쳐 엔트레스토의 효과를 RAS 억제제에 비교해 검토할 수 있었다.

Solomon 교수팀은 PARADIGM-HF와 PARAGON-HF의 데이터를 사전 지정된 풀링(pooled) 분석으로 결합해 1만 3195명을 포함한 하위분석을 실시했다. PARADIGM-HF는 8399명(LVEF eligibility≤40%)을 포함한 연구였다. PARAGON-HF는 4796명(LVEF eligibility≥45%)을 포함한 연구였다. 

연구진은 환자를 LVEF 범위인 ▲≤22.5%, 1269명 ▲22.5~32.5%, 3987명 ▲32.5~42.5%. 3143명 ▲42.5~52.5%, 1427명 ▲52.5~62.5%, 2166명 ▲>62.5%, 1202명인 5가지 범주로 나눴다. 

그 결과, 엔트레스토는 RAS 억제제보다 첫 심혈관 사망률 혹은 HF 입원율을 더 낮췄지만(HR 0.84, 95% CI 0.78~0.90), LVEF가 가장 높은 그룹과 가장 낮은 군의 환자에서 유사한 비심혈관 사망률이 관찰됐다. 

엔트레스토는 특히 심혈관 사망(HR 0.84, 95% CI 0.76~0.92)과 HR 입원율(HR 0.84, 95% CI 0.77~0.91)을 낮췄으며, 모든 원인 사망(HR 0.88, 95% CI 0.81~0.96)도 감소시켰다. 

사쿠비트릴/발사르탄의 효과는 LVEF 따라 달라졌으며, HFmrEF 환자에서 혜택이 있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엔트레스토는 LVEF이 증가하면서 남녀에서 효과가 감소했지만 여성이 더 높은 박출률로 혜택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Solomon 교수는 "이번 연구 데이터는 사쿠비트릴/발사르탄을 RAS 억제제 단독요법과 비교했을 때, (엔트레스토)는 심부전 또는 HFmrEF 환자에 혜택을 줄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하며 남성보다 여성이 더 높은 LVEF 범위로부터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