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ASEAN 국가들, 제약산업 협력 확대
韓-ASEAN 국가들, 제약산업 협력 확대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11.18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품 인허가 담당 공무원 초청 연수 프로그램 실시
18일부터 22일까지 2019 K-Pharma Academy 진행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한국과 ASEAN 국가 간 제약산업 협력이 확대된다.

보건복지부와 외교부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19 K-Pharma Academy 프로그램이 18일부터 22일까지 개최된다.

K-Pharma Academy는 한국 제약산업의 우수성을 알리고, 국내 기업이 국제 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도록 전략국가의 의약품 인허가 담당자를 국내로 초청하는 연수 프로그램이다.

2013년 처음 시행된 이후 지난 6년간 중남미, 중국, 중앙아시아의 의약품 인허가 담당자 107명을 초청해 연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올해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개최를 계기로, ASEAN 국가들 중 우리나라 제약기업들의 주요 관심 시장인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태국 등 3개 국가 제약 담당자들을 초청했다.

아세안 지역의 제약산업 시장규모는 약 259억달러로 세계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2% 수준으로 크지 않지만 제약산업 신흥국으로 꼽히는 대표 지역으로 높은 수요 및 경제 성장에 따라 시장이 빠르게 확대될 전망이다.

우리나라 제약기업들은 수출, 기술합작 등을 통한 진출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으며, 매년 수출액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말레이시아에는 알테오젠이 바이오시밀러 개발을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했고, 태국 및 싱가포르에서도 한국 제약·바이오기업들이 정부 입찰을 수주하는 등 적극적으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이번 초청 연수프로그램은 세가지 내용으로 구성, 진행될 예정이다.

우선, 각국의 인허가 담당자들에게 건강보험 등 한국의 보건의료제도에 대해 소개한다.

종근당, 동아 ST의 첨단 의약품 생산현장 및 신약개발 현장 참관 기회 제공을 통해 우수한 한국의 의료제도, 질 높은 한국 의약품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그리고, 급변하고 강화되고 있는 각국의 의약품 인허가 제도에 대한 기업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20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엘 팰리스에서 ‘신남방 제약바이오 공개토론회(포럼)’를 개최한다.

이 토론회에서는 참가국 담당자들이 각국의 인허가 제도 현황과 향후 정책 방향 등을 주제로 발표한다.

또한, 사전 신청한 한국 제약기업들은 각국 담당자들과 1:1(G2B) 상담을 통해 국가별 정책, 시장현황에 대한 궁금증을 직접 해소할 수 기회를 제공한다. 

정부 간 면담(G2G)을 통해 제약산업 교류 확대를 위한 양국 정부 간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복지부 임을기 해외의료사업지원관은 "한-ASEAN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준비한 이번 연수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과 ASEAN 국가들 간 제약분야 교류․협력이 보다 확대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한 "특히, 진출에 관심 있는 우리 기업들이 20일 개최되는 ‘신남방 제약바이오 포럼’에 많이 참석해 최신 정보를 얻고 네트워크도 만들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외교부 양동한 양자경제외교국장은 "우리나라와 아세안 국가들과의 긴밀한 경제협력 관계를 평가한 뒤, 우리나라와 아세안 회원국 내 보건분야 민‧관 전문가들이 함께 모여 다양한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상호 이해를 증진시킬 수 있는 효과적인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