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發 의료전달체계 개선안 논란... 대개협 "개원가 입장 대변 못해"
의협發 의료전달체계 개선안 논란... 대개협 "개원가 입장 대변 못해"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11.1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대한개원의협의회 추계학술대회 개최
의료전달체계개선협의체 대개협 배제 지적
개원의협 "따로 협의체 구성할 것"
대한개원의협의회는 10일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추계학술대회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부와의 의료전달체계 개선 논의에 대개협 몫의 위원이 마련되지 않을 경우 새로운 협의체 구성을 요구하겠다고 했다. (왼쪽부터 대개협 이재범 부회장, 신경과의사회 이은아 회장, 대개협 곽미영 공보부회장, 대개협 장현재 총무부회장, 대개협 김동석 회장, 이비인후과의사회 송병호 회장, 대개협 유승모 사업부회장, 대개협 이호익 감사, 정신과의사회 이상훈 회장)
대한개원의협의회는 10일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추계학술대회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부와의 의료전달체계 개선 논의에 대개협 몫의 위원이 마련되지 않을 경우 새로운 협의체 구성을 요구하겠다고 했다. (왼쪽부터 대개협 이재범 부회장, 신경과의사회 이은아 회장, 대개협 곽미영 공보부회장, 대개협 장현재 총무부회장, 대개협 김동석 회장, 이비인후과의사회 송병호 회장, 대개협 유승모 사업부회장, 대개협 이호익 감사, 정신과의사회 이상훈 회장)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대한의사협회의 의료전달체계 개선안을 두고 논란이 커지고 있다. 

대한개원의협의회는 10일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제24차 추계연수교육 학술세미나 기자간담회에서 의협의 의료전달체계 개선안은 개원가를 대변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정부와의 의료전달체계 개선 논의 테이블에 대개협 몫이 빠져 있다는 점을 지적, 이를 개선하지 않는다면 정부에 단독적인 협의체 구성을 요구할 방침이다. 

대개협 김동석 회장은 "의료전달체계를 개선하기 위한 논의에 나서는 건 바람직한 일"이라면서도 "정부와의 논의 자리에는 개원가의 몫이 없다. 의협은 정확하게 개원가의 입장을 대변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최근 1차 회의를 시작한 의료전달체계개선협의체에는 의료계 몫에 의협 이상운 부회장, 의협 김대영 의무이사, 대한병원협회 정영호 부회장, 병협 오주형 보험부위원장 등 4명이 자리한다. 

또 의협 추천인으로 인제의대 염호기 교수가 전문가 몫으로 포함됐다. 

이 같은 구성원으로는 개원가의 입장을 정부에 정확하게 전달할 수 없다는 게 대개협의 주장이다. 

이에 대개협은 정부와 의협에 개원가의 입장을 전달할 대개협 몫의 자리를 마련할 것을 요구, 이를 수용하지 않는다면 향후 전개될 논의에서 발을 빼겠다고 했다. 

김 회장은 "의협 의료전달체계개선TF에 대개협 위원 몫을 철수할 방침"이라며 "만일 정부와의 논의에서 대개협 대표가 위원으로 참여하지 못한다면 개원가 입장 대변을 위해 정부에 따로 협의체 구성을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그동안 여러 논의에서 의협은 대개협을 배제해왔던 게 사실"이라며 "의협 의료전달체계개선TF에 들러리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의협은 의료계 전체를 아우르는 단체인 만큼 개원가를 대변해선 안 된다"며 "의료전달체계개선협의체에서 개원가를 대변하는 건 스스로 위상을 떨어뜨리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