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펜벤다졸, 임상적 근거 없다"
의협 "펜벤다졸, 임상적 근거 없다"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11.07 17: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 치료 효능 및 안전성 입장 발표..."복용 권장하지 않는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암 치료 효능 논란이 불거진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을 두고 대한의사협회가 "임상적 근거가 없다"고 못박았다. 

의협은 7일 입장문을 통해 "펜벤다졸은 항암 치료 목적으로 복용하는 것은 사람 대상 효과에 대한 임상적 근거가 없다"며 "안전성도 확인되지 않은 만큼 복용을 권장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펜벤다졸은 기생충 감염 치료에 대한 효과 외에도 세포 내에서 세포의 골격, 운동, 분열에 관여하는 미세소관을 억제해 암세포 증식을 억제하는 효과를 나타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그 근거는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이 아닌 세포 실험과 동물 실험으로 나온 결과라는 게 의협의 입장이다. 

의협은 "펜벤다졸이 일부 동물 실험에서 효과가 있었다 해도 사람에게서 같은 효과를 보인다는 보장은 없다"며 "사람을 대상으로 약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엄격한 임상시험을 통해 효능과 안전성이 확인돼야 하지만 현재까지 사람에서 펜벤다졸의 항암 효과를 확인한 임상시험은 발표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최근 미국에서는 소세포폐암 말기(확장성 병기) 환자가 동물용 구충제를 먹고 암이 완치됐다는 사례가 SNS를 통해 확산되면서 국내에서도 같은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의협은 미국 사례의 경우 임상시험에 참여해 새로운 면역항암제를 투여 받으면서 자의로 펜벤다졸과 함께 기타 보충제를 복용했기 때문에 펜벤다졸이 치료 효과를 낸 것으로 단정지을 수는 없다고도 했다.  

의협에 따르면 펜벤다졸은 동물에서 구토, 설사, 알레르기 등의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으며, 고용량 복용 시 독성 간염이 발생한 사례가 학술대회에서 보고된 바 있다. 

특히 항암제와 함께 복용할 경우 약제들 간의 상호작용으로 항암제의 효과를 떨어뜨리거나 예상하지 못한 부작용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의협은 "다른 특별한 치료 방법이 없는 진행성 암환자와 가족의 경우 조금이라도 가능성이 있다면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복용하겠다는 심정을 이해한다"면서도 "현재로서는 펜벤다졸을 복용하고 암이 완치됐다는 사례는 집단 비교를 거친 임상시험 결과가 아니라 효과가 객관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개인 경험에 의한 사례 보고이므로 근거가 미약한 주장"이라고 했다. 

이어 "펜벤다졸은 현재까지 사람을 대상으로 항암 효과에 대한 임상적 근거가 없으며 안전성도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에 복용을 권장할 수 없다"며 "향후 엄격한 임상시험을 통해 그 효능과 안전성이 검증돼야 하며, 복용을 고려하는 환자라면 반드시 담당 주치의와 상담을 하길 권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스위트앤샵 2019-11-11 11:58:39
검색창에 스위트앤샵
펜벤다졸 파나쿠어 판매합니다.
미국판매자라 미국활동시간에만 팔아요
오후 6시에서 오전 6시
노랑 초록 재고 많이 확보한 유일한 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