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라즈마, 대용량 리브감마에스엔주 출시
SK플라즈마, 대용량 리브감마에스엔주 출시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11.04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대비 4배 대용량 제형...18% 낮은 약가로 환자 부담 줄여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SK플라즈마(대표 김윤호)는 면역글로불린제제 리브감마에스앤주 10mg을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SK플라즈마의 SK리브감마에스앤주 10g은 기존 자사 제품 대비 주성분 용량을 4배로 늘린 대용량 제품이다.  

이에 따라 사용 횟수 역시 4분의 1로 줄어 환자와 의료진의 처방 편의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약가는 2.5g 용량의 기존 자사 제품 대비 18% 낮아져 환자의 경제적인 부담도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SK플라즈마의 SK리브감마에스앤주는 저·무감마글로불린혈증, 갈랑바레증후군(GBS), 가와사키병 등 다양한 적응증을 가지고 있는 국내 대표적인 혈장분획제제이다. 

적십자 분기 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국내 면역 글로불린 시장 규모는 약 400억 규모로 2014년 이래 매년 6%씩 성장하고 있다.

SK플라즈마 김윤호 대표는 “대용량 10g 리브감마에스앤주 출시에 따라 모두 5가지의 용량별 제품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며 “리브감마에스앤주의 사용 편의성 개선과 가격 경쟁력을 기반으로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SK플라즈마의 SK리브감마에스앤주 2.5g은 지난 9월 남미 최대 혈액제제 시장인 브라질에 2020년 면역글로불린 공급자로 선정돼 해외에서도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 받은 바 있다.

브라질 수출로 SK플라즈마가 수주한 총 금액은 미화 약 2천만 달러 규모로 회사 설립이래 최대 규모다. 

SK플라즈마 면역 글로불린 리브감마에스앤주는 경북 안동 바이오산업단지에 위치한 SK플라즈마 신공장에서 생산된다. 

지난해 10월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간 SK플라즈마 안동 신공장은 연 60만 리터 규모의 최첨단 혈액제제 생산시설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