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 고대 남가은 교수, 대한가정의학회 학술상 수상
[동정] 고대 남가은 교수, 대한가정의학회 학술상 수상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11.04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사증후군-파킨슨병 연관성 연구 논문 업적 인정받아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남가은 교수는 최근 개최된 2019 대한가정의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학술상을 수상했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남가은 교수는 최근 개최된 2019 대한가정의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학술상을 수상했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남가은 교수는 최근 개최된 2019 대한가정의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학술상을 수상했다.

남가은 교수는 이번 수상으로 대사증후군과 파킨슨병의 관련성을 논문 ‘Metabolic syndrome and risk of Parkinson disease: A nationwide cohort study’을 통해 밝힌 연구업적을 인정받았다.

파킨슨병은 치매 다음으로 흔한 신경퇴행성질환으로 상당한 이환 및 사망 위험, 의료비용 부담을 초래하는 만성질환이다. 

인구고령화의 진행과 함께 유병률 또한 증가하고 있는 질환이지만 조절 가능한 위험인자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지난해 발표된 이 논문은 대사증후군이 있는 사람에서 파킨슨병의 발생위험이 24% 증가하는 것을 밝혀 큰 주목을 받은바 있다.

남가은 교수는 “고령화에 따른 만성질환의 개인적, 국가적인 부담이 커지고 있는 만큼,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이용해 만성질환의 위험인자를 미리 발견하고, 이를 조절해 유병률을 줄일 수 있는 가능성을 찾았다는 것이 사회적 가치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