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과 전문의 수가 줄어드는 이유는?
외과 전문의 수가 줄어드는 이유는?
  • 주윤지 기자
  • 승인 2019.11.04 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대의대 윤동섭 교수 "외과 발전, 신기술 및 강력한 근무시간 영향"
"역량 기반 교육 프로그램의 설계 및 도입, 노동 환경 개선 필요"

[메디칼업저버 주윤지 기자] 과거에 '탑'이었던 외과 전문의 수가 감소하는 가운데 외과의 빠른 발전 속도, 신기술 도입, 문제적인 국가보험체계 및 80시간 업무제도가 영향을 미친다는 주장이 나왔다. 

연대의대 윤동섭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병원장)는 1일 대한외과학회 제71차 학술대회에서 국내 전문의 비율이 계속 늘고 있지만 외과 지원자 수는 감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대의대 윤동섭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병원장)는 1일 대한외과학회 제71차 학술대회에서 국내 전문의 비율이 계속 늘고 있지만 외과 지원자 수는 감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연대의대 윤동섭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병원장)는 1일 대한외과학회 제71차 학술대회에서 국내 전문의 비율이 계속 늘고 있지만 외과 지원자 수는 감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국내 레지던트 정원 및 경쟁률을 따르면 2018년에 가장 인기가 많았던 과는 피부과, 정형외과, 재활의학과, 이비인후과, 정신학과, 안과, 방사선과 등 순위로 이어졌다. 이들은 정원을 100% 이상 채우는 주요(major) 학과였다. 

하지만 정원을 100%까지 못 채운 과 중 외과가 있었다. 2018년 기준으로 외과는 179명이 정원이었지만, 85%가 지원해서 83%가 외과 전문의가 됐다. 

출처: 연대의대 윤동섭 교수
출처: 연대의대 윤동섭 교수

윤 교수는 "과거에 외과가 최고였고 꿈이었던 시대에서 지금은 정신과, 재활의학과, 영상의학과가 힘을 쓰고 있고, 힘든 외과는 피하는 경향이다"고 밝혔다. 이유는 외과의 '혁신적' 변화, 압도적인 신기술 도입 및 80시간 근무제 때문이다. 

윤 교수는 "외과에 발전 속도가 너무 빠른데, 굉장히 앞선 기술들을 활용하면서 80시간 업무제도 때문에 힘든 노동량(workload)에  따라 전공의들이 피하는 경향이 있다"며 "80시간 업무제도의 특별법이 만들어졌으면 지원이 늘어야 할 것 같지만 이런 노동 환경과 교육시스템이 개선된 것에도 불구하고. 전공의들이 개원에 문제가 될 국가보험체계 때문에 자신의 미래가 보장이 안 돼 지원하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윤 교수는 역량 기반 교육 프로그램의 설계 및 도입, 노동 환경 개선이 중요하고 전 세계 외과 교육 프로그램을 참조할 필요가 있다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