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법 제정하라!" 광화문 모여 외치는 간호사들
"간호법 제정하라!" 광화문 모여 외치는 간호사들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9.10.31 0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2019 간호정책 선포식'에서 참석자들이 '간호법 제정'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간호인들이 간호정책 선포식을 열고 간호법 제정 촉구에 나섰다.

대한간호협회는 30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2019 간호정책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전국 간호사 및 간호대학생과 재외한인간호사 등 5만여 명(주최측추산)이 참석했다.

내년 총선을 앞둔 가운데 원내대표를 비롯한 여야 국회의원 70여명이 참석해 축사를 했다.

또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 서울시 김원희 부시장을 비롯한 정부기관 인사와 대한병원협회 임영진 회장, 대한한의사협회 최혁용 회장, 대한치과의사협회 김철수 회장 등 보건의약단체장도 참석했다.

신경림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간호법 제정의 필요성을 피력했다.

신 회장은 "세계에서 유래를 찾기 힘든 저출산 고령화로 인해 현재 보건의료와 복지 시스템에 지속가능한 것인지 엄중한 고민과 해법이 필요하다"며 "치료 중심에서 예방과 만성질환 관리로, 공급자 중심에서 환자 중심으로,병원 등 기관 중심에서 지역사회 네트워크 중심으로 보건의료 혁신이 시급하다. 우리 40만 간호사들은 그 해법이 간호법 제정에서 시작될 수 있음을 선언한다"고 강조했다.

간협은 이번 행사를 통해 간호정책 5대 중점과제를 선포했다.

간협은 이번 행사를 통해 간호법 제정을 통해 전근대적인 보건의료체계를 혁신하겠다'는 슬로건을 정하고 ▲국민과 환자를 위한 예방과 건강증진 중심의 보건의료체계 개혁 ▲지역사회 토합 돌봄 시스템 활성화 ▲간호사와 의사 간 협력적 면허체계 정립 ▲간호인력 수급 불균형 해소 및 근무환경 개선 ▲간호 관계 법령 체계 총정비 및 합리적 간호전달체계 구축 등 간호정책 5대 중점과제를 선포했다. 

신 회장은 "간호법 제정은 간호인력 수급 불균형 해소 및 근무환경 개선과 국민을 위한 합리적 간호전달체계 구축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대한민국 보건의료 혁신, 바로 간호법 제정에 있다"고 주장했다.

30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2019 간호정책 선포식'에서 행사 참가자가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간호역사 116년 대한민국과 함께 달리다'를 주제로 한국 간호역사와 독립운동가 간호사 사진이 전시됐다.
30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2019 간호정책 선포식'에서 참석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30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2019 간호정책 선포식'에서 참석자가 '간호법 제정'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30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2019 간호정책 선포식'에서 행사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윤종필 의원이 방명록을 남기고 있다.
30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2019 간호정책 선포식'에서 록 그룹 국카스텐 보컬 하현우 씨가 공연을 하고 있다.
30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2019 간호정책 선포식'에서 통천 퍼보먼스를 하고 있다.
30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2019 간호정책 선포식'에서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30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2019 간호정책 선포식에 여야 국회의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