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경혈 두드리기', 결국 신의료기술 등재
논란 '경혈 두드리기', 결국 신의료기술 등재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10.25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TSD 환자 부정적 감정 해소 등 증상 개선 목적...政 "증상 완화 효과 보여 유효한 기술"
의료계, 강한 비판...일각서 정신건강의학과 대응 미흡 지적도
이미지 출처 : 포토파크닷컴
이미지 출처 : 포토파크닷컴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유효성과 객관성 논란을 빚은 이른바 '경혈 두드리기'가 결국 신의료기술로 등재된다. 

보건복지부는 24일자로 '신의료기술의 안전성·유효성 평가결과 고시' 일부개정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복지부가 고시한 내용에 따르면 경혈 자극을 통한 감정자유기법, 즉 '경혈 두드리기'는 신의료기술로 인정 받았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환자의 부정적 감정 해소 등 증상 개선에 효과가 있다는 이유다.

복지부는 안전성·유효성 평가결과를 통해 경혈 자극을 통한 감정자유기법은 손가락으로 경혈점을 두드리는 비침습적 방법으로, 환자에게 직접적인 위해를 가하지 않아 안전한 기술이라고 명시했다.

복지부는 "경혈 자극을 통한 감정자유기법은 고식적 치료 등과 비교 시 유의하게 증상을 완화하는 효과를 보여 유효한 기술"이라며 "경혈 자극을 통한 감정자유기법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를 대상으로 부정적 감정 해소 등 증상을 개선하는데 안전하고 유효한 기술"이라고 밝혔다.

과학적 근거 논란 '경혈 두드리기'
의료계 "대한민국 의료 수준을 웃음거리로 만드는 꼴"

앞서 감정자유기법은 과학적 근거가 불명확하다는 논란이 있어왔다.

"나 자신을 마음 속 깊이 진심으로 받아들입니다"라고 외치며 경혈점을 두드리고, 노래를 부르는 등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의 증상 완화에 유효하다는 것은 상식 선에서 이해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대한의사협회는 "PTSD와 같은 중증의 정신과적 질환을 경혈을 두드려 치료한다는 건 몰상식이고 망발이다. 환자 증상과 질병을 갖고 장난하는 것"이라며 "경혈을 두드려 PTSD 환자의 증상을 호전시켰다는 유효성을 입증했다는 건 대한민국 의료의 수준, 환자의 운명을 웃음거리로 만드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감정자유기법은 올해 국정감사에서도 도마에 오른 바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장정숙 의원(바른미래당)은 한국보건의료연구원 국정감사에서 "경혈 두드리기는 근거수준이 최하위인 D등급"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의료계 한 관계자는 "국민 세금이 들어가는 것에 대해 안전성과 유효성이 검증되지 않은 상태서 신의료기술로 등재하는 건 환자에게 위해를 끼칠 수 있다"며 "세계적으로 놀림감이 됐다"고 비판을 쏟아냈다. 

한편 의료계 일각에서는 정신건강의학과의 보다 빠른 대처가 필요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또 다른 의료계 관계자는 "정신과 의사들이 발빠르게 움직였다면 이런 사태는 막아낼 수 있었다"며 "미리 정신과과 이슈를 선점하지 못한 데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