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입원전담전문의 수가 개선 나선다 
의협, 입원전담전문의 수가 개선 나선다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10.23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임이사회서 특위 구성...1차 회의서 운영방안 및 수가 개선방안 논의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대한의사협회가 입원전담전문의 제도 정착을 위해 수가 개선방안  마련에 뛰어든다.  

의협은 23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입원전담전문의 제도정착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 향후 운영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입원전담전문의 제도 정착을 위해 수가 개선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서다. 

특위는 위원장에 연세의대 김영삼 교수(내과) 간사에 성균관의대 이우용 교수(외과)가 선정됐다. 

아울러 정성균(의협 총무이사), 정은주(연세의대 외과), 장성인(연세의대 예방의학과), 신동호(연세의대 내과), 이강영(연세의대 외과), 오승종(성균관의대 외과), 정윤빈(연세의대 외과), 김낙현(분당서울대병원 내과), 김준환(서울아산병원 내과), 서연주(여의도성모병원 전공의), 김재환(서울대병원 전공의), 선우성(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이글라라(서울아산병원 흉부외과), 김형갑(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 정책 및 법제이사) 등이 위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특위는 향후 입원환자의 안전을 강화하는 한편, 전공의특별법 시행에 따른 의료인력 공백을 최소화하는 등 환자안전 강화와 의료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지난 18일 제1차 회의를 진행, 특위의 운영방안과 입원전담전문의 제도 정착을 위한 홍보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 결과에 따르면 우선 특위는 입원전담전문의 제도 활성화를 위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관계 기관과 협조를 진행키로 했다. 

특히 입원전담전문의 수가개선 및 가산을 위해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와 협조체계도 구축키로 했다. 

이를 위해 입원전담전문의 제도의 비용효과성에 대한 의학적 근거를 제시하는 한편, 해외자료 등을 확보해 향후 건정심에서 수가 개선방안에 대한 근거로 사용키로 했다. 

이외에 입원전담전문의의 업무범위와 필수역량 등을 중점으로 한 교육프로그램의 기본안을 각 학회별로 마련토록 하고, 이를 특위에서 종합해 표준안을 만들기로 합의했다. 

의협은 "입원전담전문의 수가개선을 위한 건정심 논의와 관련, 서비스 개선이나 효용성, 재정추계 등에 대한 의학적 근거자료를 준비, 이를 토대로 대정부 협의를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