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백신센터와 백신지원단으로 백신자급화 꾀하는 政
국가백신센터와 백신지원단으로 백신자급화 꾀하는 政
  • 정윤식 기자
  • 승인 2019.10.22 0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위 종합국감서 남인순 의원의 백신자급률 목표 축소 지적에 답변
박 장관, 국가백신센터 운영 검토…이 처장, 백신지원단 활성화 약속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왼쪽)과 식품의약품안전처 이의경 처장.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왼쪽)과 식품의약품안전처 이의경 처장.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정부가 백신자급화를 위한 방안으로 국가백신센터 도입과 글로벌 백신지원단 활성화를 선두에 세웠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과 식품의약품안전처 이의경 처장은 지난 21일 보건복지위원회 종합국정감사 이같이 밝혔다.

이날 복지위 남인순 의원은 두 기관에게 백신 자급률과 관련해 어떤 대책이 있는지를 물었다.

특히 남 의원은 현 정부가 백신 자급률을 높이겠다고 밝힌 것과 달리 복지부와 식약처는 목표를 축소했다며, 하향 수정된 이유에 의문을 표했다.

이와 관련 이의경 처장은 "전체 목표 중에서 영유아 백신과 관련해 그 대상자를 확보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고 답했다.

이에 남 의원은 대상자를 확보하지 못했다고 해서 목표를 축소하는 것은 이해하지 못할 일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오히려 "대상자도 찾지 못하고 있고 백신을 개발해도 수입백신보다 가격이 저렴해 개발을 포기하게 만드는 현 상황에 대한 대책이 복지부와 식약처는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결국 복지부는 국가백신센터 구축에 대한 의지를 재차 피력하고, 식약처는 백신지원단을 더욱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박능후 장관은 "백신자급화를 위한 국가백신센터가 완공 예정인데 인원이 대폭 보강되는데 다소 시간이 걸리겠지만 활발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어 "하나의 백신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10년 이상의 기간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즉각적인 효과를 얻을 수 없겠지만 중장기적으로 백신 자급률은 상당부분 올라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의경 처장 또한 "개발 과정부터 제품까지 컨설팅을 제공하는 글로벌 백신제품화지원단을 운영 중에 있다"며 "이를 더욱 활성화시켜 백신 자급률을 높이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