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과계학회들, "소는 누가 키우나?" 정부에 대책 마련 아우성
외과계학회들, "소는 누가 키우나?" 정부에 대책 마련 아우성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10.10 06: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계, 진료보조인력과 전공의 인력 확대 공론화 할 듯
병협 의료인력비대위, 7일 외과계학회장들과 간담회 개최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대한외과학회 등 외과계학회가 부족한 의사인력을 메우기 위해 진료보조인력에 대한 정부의 대안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에 병원계가 진료보조인력(PA) 문제를 공론화 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동안 의료인력 업무범위 조정협의체가 PA 문제를 배제한 채 논의를 진행하면서 수면 아래에 있던 이 문제가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대한병원협회 의료인력 수급개선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7일 5개 외과계학회와 의료인력 수급 개선 방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5개 외과계학회는 대한외과학회 대한신경외과학회, 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학회, 대한비뇨의학회, 대한산부인과학회 등이다.

이들 학회는 지난 2017년과 2018년 '외과계 몰락, 이대로 둘 것인가'라는 주제로 두차례 국회 정책 토론회를 개최한 바 있다.

정책 토론회 개최 이후, 보건복지부는 외과계 교육상담료 시범사업 실시와 외과 수술 처치 수가를 조정했으며, 응급수술 전담 외과 전문의 수가는 3차 상대가치점수 개편 과정에서 함께 논의할 계획이다.

복지부의 이 같은 외과계 수가 인상 조치에도 불구하고, 외과계 학회들은 수가를 올려봐야 사람이 없는 실정에서 무용지물이라고 토로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 학회 이사장 및 회장들은 전문의가 부족한 현실에서 몇 년 뒤 외과의사를 외국에서 수입해야 할 상황에 처해질 수 있다며, 필수의료인 외과계가 무너지는 것에 대한 정부와 정치권의 대책 부족을 성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간담회에 참석한 A 학회 이사장은 "현재 수련 중인 전공의들 중 4분의 1 정도가 중도 포기하는 사태가 속출하고 있다"며 "그 결과, 주니어들과 팰로우들의 업무 로딩이 과부화되는 심각한 현상이 벌어지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B 학회 이사장은 "필수의료인 외과계가 무너지고 있는데 국민은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결국 국민의 건강권에 심각한 위해가 될 수 있어 빠른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병협 비대위 관계자는 현재 복지부,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간호협회 등이 참여하고 있는 의료인 업무범위 조정협의체가 제대로 운영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협의체는 자기들의 이해관계에 따른 주장만 하고 있어 평행선만 달리고 있는 것 같다"며 "이해관계를 떠나 대승적 해법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간담회에서 외과계 관계자들은 진료보조인력 없이는 현장이 돌아가지 않는데 정부가 아무런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어 답답함을 호소하고 있다"며 "병원협회가 앞장서서 해결해 줄 것을 요청해 왔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학회 분들은 진료보조인력과 전공의 부족현상에 대해 대안도 없이 반대만 하면 소는 누가 키우냐?"며 "'소를 키우는 사람이 있어야 한다'고도 했다"고 말했다.

즉, 정부가 외과계 수가를 인상했지만 인상된 수가를 통해 인력을 뽑고 싶어도 뽑을 인력이 없는 구조적 문제가 심각하다는 것이다.

병협 비대위 관계자는 "외과계 학회들은 병협이 진료보조인력인 PA에 대한 논의를 이제라도 논의 테이블에 올려야 한다고 주문했다"며 "병협 비대위도 앞으로 진료보조인력 관련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영모 병원협회 의료인력 수급대책 비대위 공동위원장(인하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외과계에는 전공의가 부족한 실정"이라며 "전공의 특별법에 따라 당연히 전공의 근무시간을 제한해야 하지만 24시간 환자를 케어하기 위한 인력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입원전담전문의제도가 있지만 병원에서 아무리 많은 연봉을 제시해도 지원하지 않는다. 그 결과, 입원전담전문의 제도가 답보상태"라며 "이런 심각한 상황을 풀 수 있는 것은 정부뿐"이라며 "해결 능력을 가진 정부가 나서 대안을 제시하고, 외과계 의사인력 부족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비정상을 정상화 2019-10-11 15:46:01
PA에게 인사발령을 한 원장, 이사장을 구속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