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와 NMC의 엇박자에 여·야 의원 질타 한목소리
복지부와 NMC의 엇박자에 여·야 의원 질타 한목소리
  • 정윤식 기자
  • 승인 2019.10.08 15:4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들, 16년째 갈피 못 잡는 부지 신축이전 문제 종합국감 전까지 해결책 내놓을 것 주문
국립중앙의료원 정기현 원장.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국립중앙의료원 정기현 원장.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보건복지부와 국립중앙의료원(NMC)이 부지 신축·이전 사업을 두고 통일되지 못한 의견을 내놓고 있는 모습에 여·야 의원들이 한목소리로 질타했다.

16년째 제자리에 머물고 있는 사업임에도 복지부와 NMC가 기 싸움만 벌이고 있어 명확한 입장 표명이 필요한 시점이라는 것이다.

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한 의원들은 NMC 정기현 원장에게 복지부와 협의 없이 서초구 원지동 신축·이전 사업 백지화를 발표한 이유에 대해 물었다.

복지위 김상희 의원(더불어민주당)은 "복지부와 협의 없이 백지화를 발표하는 것이 가능한 일이냐"고 물었고, 김순례 의원(자유한국당)도 "NMC와 복지부가 서로 다른 보도자료를 냈는데 복지부의 행정력이 낭비되고 있다는 NMC의 표현이 적절한가"라고 비판했다.

이에 정기현 원장은 '백지화 선언'은 아니라며 선을 그으면서도, 원지동 이전이 어렵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정 원장은 "전면 백지화라는 의미로 말한 것이 아닌데 의견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미진한 부분이 있다면 반성한다"며 "NMC는 백지화를 결정할 주체도 아닐뿐더러 신축·이전과 관련해 NMC의 절박감을 전달했다고 이해해 달라"고 답했다.

즉, 복지부와의 협의에 대한 여지를 남김과 동시에 NMC 측도 답답한 상황에 놓여있다는 것을 에둘러 표현한 정 원장이다.

결국, 복지위 기동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종합 국정감사 전까지 최종 입장과 해결책을 반드시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보건복지부 윤태호 보건의료정책관은 "NMC화 긴밀히 협의 중에 있는데 서울시와의 논의가 가장 중요하다"며 "종합 국감 전까지 해결책을 마련하겠다고 확답할 수 없지만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결정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약사 2019-10-10 12:53:17
정책결정을 위한 관련회에 가 보면 복지부, 서울시, NMC 모두 의사더라 의사들 이권에맟춘 이전을 할려고 보니 결정을 못하고 지지부진 하는 거다. NMC누구도 지방병원 근무를 반기지 않는다.서울에 남고 싶다. 감염병 진료를 위해서는 화장장 옆이 최고의 입지다. 결핵,에이즈 같은 감염병을 누가 반기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