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디보 단독요법, 화학요법보다 사망 위험↓생존기간 ↑
옵디보 단독요법, 화학요법보다 사망 위험↓생존기간 ↑
  • 정윤식 기자
  • 승인 2019.10.01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병철 연세암병원 교수, 진행성 식도암 최초의 대규모 3상 연구…생존기간은 늘어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조병철 종양내과 교수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조병철 종양내과 교수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면역항암제 옵디보가 식도암 치료에 있어 화학요법에 비해 사망 위험을 낮추고 생존기간은 연장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세암병원 조병철 교수(종양내과)는 절제가 불가능한 진행성 또는 재발성 식도암 환자에서 옵디보가 화학요법에 비해 우월한 안전성을 지녔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옵디보와 화학요법(도세탁셀 또는 파클리탁셀)을 비교·평가한 3상 임상연구 ATTRACTION-3로, 연구 결과 사망 위험을 23% 줄이고 전체생존기간 중앙값을 2.5개월 연장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옵디보의 12개월 생존율과 18개월 생존율은 각각 47%, 31%로 화학요법 34%, 21%보다 높았다. 

환자보고성과(PROs)에 대한 탐색적 분석(exploratory analysis) 결과에서도 옵디보는 화학요법 대비 삶의 질을 전반적으로 유의하게 연장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약물의 반응 여부를 평가하는 객관적반응률(ORR)은 두 환자군에서 옵디보의 경우 19%였고, 화학요법에서 22%였다.

하지만 반응지속기간 중간값(median DoR)은 옵디보(6.9 개월)가 화학요법(3.9 개월)보다 3개월 길었다. 

치료 관련 이상반응(TRAEs) 역시 옵디보가 좋은 것으로 조사됐으며 치료 관련 이상반응의 경우 옵디보가 66%, 화학요법이 95%로 나타났다. 

이상 반응으로 인한 치료 중단율은 두 투여군에서 모두 9%로 동일하게 나타났다. 

이와 관련 조병철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옵디보는 기존의 세포 독성 항암제에 비해 의미 있는 생존기간 향상과 우월한 안전성을 보였으며 유의한 삶의 질 향상도 관찰됐다"고 말했다. 

조 교수는 이어 "면역항암제가 진행성 식도암의 2차 치료제로서 항암작용을 저해하는 단백질 PD-L1 발현율과 관계없이 생존율 향상을 보여준 최초의 대규모 3상연구 결과"라며 "식도암으로 고통 받는 많은 환자들에게 큰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란셋 온콜로지(IF 35.4)' 최근호에 게재됐으며, 지난달 30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2019 유럽종양학회(ESMO) 프레지덴셜 심포지엄(Presidential symposium)'에서 발표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