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정밀의료사업단, 제3차 국제심포지엄 성료
고대 정밀의료사업단, 제3차 국제심포지엄 성료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09.30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고대의대 본관 유광사홀서, 국내외 산학연 전문가 300여 명 참석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고려대학교의료원 산하 정밀의료사업단은 지난 27일 고대의대 본관 유광사홀에서 제3차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심포지엄은 국내외 산, 학, 연 전문가 300여 명이 참석해 정밀의료의 현재와 미래를 조망했다.

심포지엄은 정밀의료사업단의 지난 3년간의 사업성과를 보고하고, 국내외 정밀의료 전문가와 연구자 간 다양한 지식과 경험을 공유했다.

1부 세션에서는 최근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빅 데이터, AI 등과 관련된 세션으로, P-HIS사업단 부단장인 고대 윤승주 교수, 삼성서울병원 강미라 교수, 고대 강재우 교수 등 연구자가 ‘Realization of Precision Medicine through Big Data’ 라는 주제로 최근 연구 동향을 소개했다. 

2부 세션은 ‘Translating Multi-omics to Precise Patient Care’ 를 주제로 정밀의료사업단장인 고대 김열홍 교수, Shivaani Kummar Stanford 의대 교수, Pfizer의 Zhengyan(George) Kan 박사와 삼성서울병원 박연희 교수 등의 연자가 정밀의료의 구체적인 사례와 요법에 대한 강연을 이어나갔다. 

3부 세션은 ‘Genomic Science to Precision Medicine’ 에 대한 내용으로 가톨릭의대 김태민 교수, 가천 길병원 남승윤 교수, 미국 Utah 의대 이영희 교수 등 국내외 연구자들의 발표가 진행됐다. 

김열홍 정밀의료사업단장(고대 안암병원 종양혈액내과 교수)은 “올해로 3회째 맞는 국제 심포지엄에 많은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며, 향후 정밀의료 사업단은 정밀의료의 선도자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암 유전체 연구의 국내외 트렌드를 살펴보고, 지금까지의 연구 성과를 향후 정밀의료에 활용할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을 모색하고자 열린 이번 심포지엄은 정밀의료사업단이 주최하고 고대 암 연구소와 정밀의료사업단이 주관하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건복지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후원해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