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치매 진료비 8조8330억 지출
최근 5년간 치매 진료비 8조8330억 지출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09.30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광수 의원, 지난해 치매진료환자 71만명…5년간 71% 증가
인구대비 치매환자 전남 2.87%, 전북 2.32%, 경북 2.03% 순으로 많아
김광수 의원은 최근 5년간 치매진료비가 8조8330억원에 달하고, 치매진료환자 역시 5년간 71% 증가해 정부의 치매 관련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김광수 의원은 최근 5년간 치매진료비가 8조8330억원에 달하고, 치매진료환자 역시 5년간 71% 증가해 정부의 치매 관련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최근 5년간 치매진료비가 8조 8330억원에 달하고, 치매환자는 7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2014년~2018년 치매 진료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간 치매진료비는 총 8조 8330억원으로 2014년 1조 3324억원에서 2018년 2조 2323억원으로 67% 증가했다.

치매환자수는 2014년 41만6309명에서 2018년 71만2386명으로 5년간 71% 증가했다.

또, 인구대비 2018년 치매환자는 평균 1.37%로 나타났고 전남(2.87%), 전북(2.32%), 경북(2.03%), 충남(1.99%) 등 농촌지역이 많은 시도에서 평균보다 높은 치매 환자 비율을 보였고 세종(0.98%), 울산(1.04%), 서울(1.07), 인천(1.08%) 등 대도시 지역은 평균 이하로 나타났다.

연도별 치매환자와 진료비를 추이에 따르면, △2014년 41만6309명(1조 3324억) △2015년 47만2845명(1조 5107억) △2016년 54만7700명(1조 7607억) △2017년 62만4493명(1조 9966억) △2018년 71만2386명(2조 2323억) 이었다.

치매환자를 성별로 보면 70%가 여성이었고 남성은 30%로 치매환자 ‘여7 남3’ 구조를 보였고 70대 이상 치매환자가 전체 환자의 85%, 전체 치매 진료비의 93%를 차지했다.

김광수 의원은 “치매는 나와 내 가족, 누구에게나 닥칠 수 있는 질병인 만큼 치매 검진부터 치료, 요양에 이르기까지 국가적 차원의 세심한 설계가 필요한 질병”이라며 “이와 관련, 최근 5년간 치매 진료비로 9조원에 가까운 비용이 지출됐고, 치매환자는 67%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고착화되는 고령화 현상 및 치매환자 증가에 대응할 수 있는 치매 관리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농촌지역이 많은 시도에서 평균보다 높은 치매 환자 비율을 보이고 있으며, 여성 치매환자의 비중이 높게 나타난 만큼 이를 반영한 정책적 노력이 수반돼야 한다”면서 “문재인 정부는 치매 국가책임제를 표명한 만큼 치매 환자와 가족들의 비극을 근절하고, 치매환자 부양을 가족이 떠안아야 하는 구조를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는 대책 마련에 속히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